부안군,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원위치 복원

이번 복원을 완료한 돌오리상은 동문안 당산 짐대의 정상부에 놓여있던 것으로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9/15 [10:01]

부안군,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원위치 복원

이번 복원을 완료한 돌오리상은 동문안 당산 짐대의 정상부에 놓여있던 것으로

김미숙 | 입력 : 2021/09/15 [10:01]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부안군은 지난 14일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원위치 복원을 완료하였다. 이번 복원을 완료한 돌오리상은 동문안 당산 짐대의 정상부에 놓여있던 것으로 2003년 2월 도난당한 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에 의해 회수되어 2019년 3월 3일 부안군으로 반환되었다. 

▲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원위치 복원

 

부안군은 2019년 8월 7일~12월 26일까지 문화재청의 승인에 의해 돌오리상 보존처리 및 원위치 복원 공사시행계획 수립 및 과학적조사를 실시하였고, 이후 2021년 4월 20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보존처리 및 윈위치 복원 현상변경허가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부안군은 2021년 7월부터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의 보존처리와 원위치 복원사업을 진행해왔으며, 9월 14일 원위치 복원을 완료하였다.

 

▲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의 중심지에 세워진 동문안 당산은 조선 19대 국왕 숙종때인 1,600년경에 세워진 것으로 평가되는 당산은 300여년간 마을 사람들의 수호신으로서 당산제와 함께 마을 지킴이의 가시적인 실체이다. 당산제를 지내 액을 막고 풍요를 기원하기 위한 표지석으로 동문안 당산이 기능하였고, 이번 원형 복원을 토대로 전통문화 계승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북 부안군 부안읍 동중리 387-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국립수목원 수목원 단풍 이달 22-30일 절정에 이른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