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빠지다.목포에 빠지다, fall in 목포 공연여행

한국공연관광협회 무료공연. 코로나19로 힘든 시민 위로차원

김미숙 | 기사입력 2020/11/04 [08:14]

가을에 빠지다.목포에 빠지다, fall in 목포 공연여행

한국공연관광협회 무료공연. 코로나19로 힘든 시민 위로차원

김미숙 | 입력 : 2020/11/04 [08:1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목포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는 6일 오후 5시 하당 평화광장에서 펼쳐지는 fall in 목포 공연 여행은 fall의 의미인 가을, 빠지다 라는 단어를 살려 가을에 빠지다-목포에 빠지다라는 컨셉을 담았다. 시가 이번 공연 여행을 준비하게 된 배경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힘과 용기를 선물하며 지역경제에 생기를 부여하기 위함이다. 이번 공연은 ㈔한국공연관광협회에서 무료로 지원한다.

 

▲ fall in 목포 공연(포스터) 


㈔한국공연관광협회는 현재 힘내라 대한민국 공연 여행을 추진하고 있고, 중국의 항주, 상하이 등에서 k-넌버벌 페스티벌 공연,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등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고, 문체부 후원을 받아 국내 순회 특별공연을 하는 고품격 공연단체다.

 
이 단체가 이번에 목포에서 펼칠 무대는 뮤지컬 2편(오! 당신이 잠든사이, 아리 아라리), 비언어로 진행하는 넌버벌 4편(셰프, 페인터즈, 점프, 하이마스크) 등 총 6개 공연이다. 그리고 목포시립합창단원들이 관객들과 목포의 눈물을 부르면서 자연스럽게 행사를 마무리한다.

 
시가 이런 수준 높은 공연단을 무료공연으로 연결하게 된 것은 공연협회와 지속적인 업무협의 과정이 있었기 때문이다.시는 코로나19로 당초 10월에 개최 계획이었던 목포항구축제가 취소되자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면서 목포항구축제 연계행사로 소규모 이벤트를 추진하기 위해 이 협회 측과 그동안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는 것이다.

 

이에 코로나19가 1단계로 하향되자 시는 공연단을 섭외했다. 행사장 참석자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발열 체크, 출입자명부 작성, 평화광장 무대에는 4㎡당 1명씩 의자를 배치해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준수하면서 야외행사를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현실과 한정된 인원을 대상으로 추진해야만 하는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대중에게 널리 알리는 방안도 강구했다. 인터넷 관객을 모집해 무대 화면에 송출시키면서 사회자가 중간중간 인터넷 관객과 대화 및 이벤트도 진행한다는 것이다.

전남 목포시 평화로 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서귀포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