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아프리카 인상 전시

오창전시관에서 아프리카 작가 3인의 현대미술 작품 선보여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6/30 [05:52]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아프리카 인상 전시

오창전시관에서 아프리카 작가 3인의 현대미술 작품 선보여

김미숙 | 입력 : 2020/06/30 [05:52]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이 2020년 여름 기획전 아프리카 인상을 오는 7월 2일부터 9월 6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아프리카 현대미술을 선보이는 전시로 탄자니아의 팅가팅가(Edward Saidi Tingatinga), 헨드릭 릴랑가(Hendrick Lilanga), 카메룬의 조엘 음파 두(Joël Mpah Dooh)의 작품 39점을 소개한다.

 
아프리카는 아시아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대륙으로 유럽보다 여섯 배나 크지만, 우리에게 낯설고 생소한 곳으로 아프리카를 생각하면 사막과 초원의 대자연, 이국적인 동물들, 황금과 다이아몬드 등 단편적인 인상이 떠오른다. 이번 전시에서는 세 명의 아프리카 현대미술 작가를 통해 다양한 국가, 인종, 부족, 종교로 구성된 아프리카의 다채로운 풍경을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다.

 

▲ [포스터] 아프리카 인상


동명의 팅가팅가 화풍의 시초이자 나이브 아트(Naïve Art) 예술가인 팅가팅가는 전형적인 아프리카의 상징인 야생동물과 열대의 초원, 사바나 같은 친숙하고 익숙한 경치를 화폭에 담아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었다. 헨드릭 릴랑가는 할아버지인 조지 릴랑가의 전통적인 작업세계를 이어 아프리카인의 멋과 흥을 창의적인 디자인과 참신한 기법으로 표현하여 그만의 화풍으로 발전시켰다고 평가받는다.

 
조엘 음파 두는 전 세계 다양한 도시를 경험한 작가로 동시대 도시 환경 속에서 개개인이 겪는 정체성의 취약함을 탐구하고 섬세한 자아의 갈등을 관찰하여 심리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40년 넘게 아프리카의 여러 나라를 여행한 폴란드의 언론인 리샤르드 카푸시친스키(Ryszard Kapuscinski)는 아프리카 르포 에세이 흑단에서 아프리카에 대해 그 대륙은 글로 기술하기에는 너무나 광활하다. 그것은 살아 있는 대양이고, 별도의 혹성이며, 다양하고 광대한 코스모스이다. 단지 극도로 단순화시켜, 편의상 우리가 아프리카라고 부를 따름이다.라고 말한다.

 
청주시립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서 아프리카라는 무한한 대륙에 대한 문화적 이해와 시각을 넓히고, 각자만의 새로운 아프리카의 인상을 담아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프리카 인상 전시는 7월 2일부터 9월 6일까지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에서 열리며, 오창호수도서관 1층 출입구를 통해 발열 체크와 출입자 명단 작성 후 입장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