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거리문화공연 목포 항구 버스킹 으로 명칭 변경

5월~10월 매주 금‧토요일, 목포항구포차 및 근대역사관 등에서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3/17 [14:18]

목포시, 거리문화공연 목포 항구 버스킹 으로 명칭 변경

5월~10월 매주 금‧토요일, 목포항구포차 및 근대역사관 등에서

양상국 | 입력 : 2020/03/17 [14:1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지난해 전남 목포만의 감성과 정취로 관광객을 사로잡았던 낭만 항구 목포 버스킹이 목포 항구 버스킹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시는 항구도시 목포의 이미지를 높이고 목포 항구 축제, 목포 항구 포차 등과 연계한 통일성을 기하기 위해 거리문화공연 명칭을 낭만 항구 목포 버스킹에서 목포 항구 버스킹으로 변경한다.

 

▲ 거리문화공연 목포 항구 버스킹 으로 명칭 변경


명칭 변경과 함께 버스킹 장소도 새롭게 조정하는 한편 공연 수준도 한층 높이고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도 추가해 관람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목포 항구 버스킹은 오는 5월∼10월까지 매주 금·토요일 삼학도 목포 항구포차와 근대역사관 1관 앞 1천897개 항문화 거리광장 등에서 열린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서남권 최대 야외 거리공연 페스티벌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목포항구 버스킹에서는 올해도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거리공연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가을에는 전국 버스킹 경연대회를 열어 낭만 항구 목포에서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버스커들을 다 만날 특별한 기회도 마련할 계획이다. 목포 항구 버스킹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목포시청 홈페이지 또는 시 공식 SNS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