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공원, 미술이 있는 테마공원으로 탈바꿈

공원 내 가로등주를 활용한 야외 미술 전시회로 볼거리 제공

박미경 | 기사입력 2020/02/08 [13:05]

대구 도심공원, 미술이 있는 테마공원으로 탈바꿈

공원 내 가로등주를 활용한 야외 미술 전시회로 볼거리 제공

박미경 | 입력 : 2020/02/08 [13:0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대구시설공단 도심공원은 많은 시민들이 찾는 2·28기념중앙공원을 문화가 있는 테마공원으로 새롭게 꾸몄다. 동성로 한복판에 위치한 2·28기념중앙공원은 시민 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이 찾는 대구의 대표적인 도심공원이다.

 

▲ 2‧28기념중앙공원 야외 깃발전


대구시설공단은 시민의 편의 증진과 즐길 거리 제공 등 공공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이인성기념사업회와 함께 지난해 11월부터 2·28기념중앙공원을 문화가 있는 테마공원으로 꾸미고 시설을 개선했다. 공원 내 공중화장실의 칸막이를 대구 출신 화가 이인성의 작품인 사과나무, 계산성당을 활용해 꾸몄다. 또 안전취약 공간의 조도를 높이고 이용자 중심의 시설배치로 불편함을 없앴다.

 

▲ 2‧28기념중앙공원 공중화장실


2월 한 달간 공원 내 가로등주를 활용한 깃발전도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꽃과 아이들을 주제로 이인성 작가의 해당화, 장미, 해바라기, 소녀 등 총 25점의 작품을 섬유 도시 대구에 걸맞게 광목, 쉬폰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선보일 예정이다. 대구시설공단 이사장은 도심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이 다양한 미술 작품도 구경하고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며 대구를 방문하는 분들에게 품격있는 문화도시의 이미지가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