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좌구산명상구름다리에 편의 시설 더해

평군이 중부권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인 좌구산명상구름다리에

한미숙 | 기사입력 2019/09/10 [10:29]

증평군, 좌구산명상구름다리에 편의 시설 더해

평군이 중부권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인 좌구산명상구름다리에

한미숙 | 입력 : 2019/09/10 [10:29]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증평군이 중부권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인 좌구산명상구름다리에 편의를 더했다. 군은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도 구름다리 위에서 좌구산의 절경을 체험할 수 있도록 장애인 램프(경사로)를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용객과 차량의 동선을 나누기 위해 관리사무소에서 구름다리 사이를 오가는 길에 150m 길이의 데크길도 추가했다.

 

▲ 좌구산명상구름다리 편의시설


이 길의 이름은 단풍나무길로, 가을이 되면 빨갛고 노랗게 물드는 단풍나무가 길을 따라 길게 이어져 있다. 바람소리길, 등잔길 등과 함께 좌구산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테마길로 관심을 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전 국민이 중부권 최고의 좌구산 휴양랜드에서 산림휴양서비스를 체험 할 수 있도록 시설 조성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좌구산명상구름다리는 총 길이 230m, 최고 높이 50m로 좌구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지난 2017년 7월 개장 후 2년여만에 누적 이용객 수 30만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몰이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