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관광명소 홍보 위해 드라마 제작 지원

진주성과 남강 일원의 관광명소를 홍보하기 위해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7/11 [06:18]

진주시, 관광명소 홍보 위해 드라마 제작 지원

진주성과 남강 일원의 관광명소를 홍보하기 위해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이형찬 | 입력 : 2019/07/11 [06:18]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경남 진주시가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진주성과 남강 일원의 관광명소를 홍보하기 위해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를 제작 지원한다. 시는 지역 관광지 홍보를 위해 대중의 체감도와 파급력이 가장 높은 방송 드라마 제작 지원을 결정했으며, 드라마 촬영 장소를 관광 명소화하는 마케팅을 통해 지역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10월에 개최되는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개최지인 진주를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16부작으로 지난 1일부터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방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천년의 역사가 흐르는 아름다운 진주는 우리나라 도시 중 가장 아름다운 강의 도시이고 굽이굽이 남가람을 따라 도시로 들어가면 숨 막히도록 인상적인 절벽과 진주성의 성벽이 펼쳐져 있다며 짙푸른 남가람과 진주성 위로 사뿐히 내려앉은 촉석루 경치는 드라마와 잘 어울려 멋진 풍경을 연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60일, 지정 생존자는 테러에 의해 국회의사당이 폭발하면서 대한민국 지도부를 한순간에 모두 잃고 단 한 명의 생존자였던 환경부 장관인 박무진(지진희 역)이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고난을 극복해 나가는 6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정치 미스터리 드라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잡동사니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