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의 나에게서 온 편지를 받으면 어떤 기분일까

좌구산 천문대 느린 우체통에 엽서를 넣은 195명이 1년후 자신에게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6/04 [11:05]

1년 전의 나에게서 온 편지를 받으면 어떤 기분일까

좌구산 천문대 느린 우체통에 엽서를 넣은 195명이 1년후 자신에게

이소정 | 입력 : 2019/06/04 [11:0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충북 증평군은 지난 3일 증평우체국을 통해 195통의 흥미로운 엽서를 발송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좌구산 천문대 느린 우체통에 엽서를 넣은 195명이 1년 후의 자신에게 쓴 엽서다. 지난해 6월 첫발을 내디딘 느린 우체통 사업은 증평군과 증평우체국이 힘을 합쳐 진행하는 사업이다.

▲ 느린우체통



이번이 첫 발송으로 매달 순차적으로 1년 전 편지가 발송된다. 지난해 작성된 1천52장과 올해 작성된 450여장의 편지가 발송을 기다리고 있다. 1년 후의 자신에게 편지를 쓰고 싶은 관람객은 좌구산 천문대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엽서에 편지를 적어 느린 우체통에 넣으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