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길과 옛 골목, 카페거리가 공존하는 광주 동명동
한옥을 개조한 카페와 책방, 근현대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광주 동구 동명동은 숲길과 오붓한 골목, 카페거리가 공존하는 동네다. 마을을 감싸고 연결되는 푸른 숲길부터 오래된 한옥을 개조한 카페와 책방, 근현대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추억의 골목까지 소담스럽게 모였다. 구도심의 오래된 골목은 시간 여행의 보물 상자를 열듯 옛것과 새것이 어우러진다.

 

▲ 푸른길 산책로 


동명동은 옛날 광주읍성의 서동문 밖에 있는 마을로, 동문외리 동밖에라 불렸다. 동명동에 담긴 뒷이야기는 사뭇 흥미롭다. 무등산 자락에서 내려온 동계천을 사이에 두고 윗마을과 아랫마을로 나뉘었는데, 유력 인사들의 관사가 있던 윗마을이 지금의 동명동 카페거리다.

▲ 동명동 카페거리 풍경   


동명동 일대는 한때 학원가로 명성이 높았고, 학부모들이 머물던 카페가 많았다. 최근에는 문화 공간과 이색 카페가 생기며 젊은 층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되었다. 동명동 카페거리에는 서울의 경리단길에 빗대 동리단길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곳에는 낯익은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보다 개성이 드러난 카페가 대부분이다. 우연히 들어선 골목에서 한옥을 개조한 정겨운 찻집이나 레스토랑을 만나기도 한다.

▲ 동명동 카페거리   

 

동명동 여행은 푸른길을 따라 거닐며 가을 산책에 나설 일이다. 동명동 재생의 기틀이 된 푸른길은 동네 외곽을 감싸듯 이어진다. 푸른길은 시민들이 주도해 경전선 폐철도가 산책로로 변신한 곳이다. 오솔길은 광주역에서 광주천까지 8km 가까이 연결되며, 그 길 중심에 동명동과 산수동 등이 있다. 푸른길 곳곳에는 일상과 연계된 길거리 건축물 광주폴리가 작은 쉼표를 찍는다.

▲ 농장다리 폴리 

 

푸른길의 농장다리는 1960년대까지 인근에 있던 광주교도소 재소자들이 농장 사역을 하러 갈 때 건넌 다리로, 푸른길 문화샘터라는 폴리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동구도시재생지원센터 뒤편의 꿈집, 한옥을 식당으로 개조한 쿡폴리 등이 푸른길 인근에서 만나는 광주폴리 건축물이다.

 

▲ 폴리 꿈집  


올해 초 문을 연 쿡폴리는 도심 재생, 청년 일자리 등을 맛있는 관점에서 접근한 작품이다. 카페&바 형태 유리온실 콩집과 한옥을 리모델링한 한식집 청미장으로 구성되며, 광주청년조합이 운영한다. 동명동 일대에서는 젊은 사장이 경영하는 식당을 흔히 볼 수 있는데, 광주교육과학연구원 터에 개관한 아이플렉스광주가 동명동 청년 창업의 플랫폼 역할을 한다.

▲ 쿡폴리 청미장 


푸른길과 나란히 연결되는, 농장다리에서 산수동으로 내려서는 길목은 호젓한 분위기가 완연하다. 앙증맞은 간판을 단 소규모 책방이 늘어섰고, 들썩이는 동명동 카페거리와 달리 낮은 창문에 자그마한 카페가 골목 한쪽을 채운다.

▲ 옛 금호문화회관터 기와집 


책방 사잇길로 접어들면 동밖에 마실골목이 동심으로 발걸음을 이끈다. 윗마을의 부촌과 달리 비좁은 골목은 이곳 서민의 생활상을 담은 추억의 벽화가 눈에 띈다. 투박한 라디오 소리, 도란도란 주고받는 담소가 담장 너머로 흘러나오는 정겨운 길이다.

 

▲ 동명동 골목 책방  


푸른길을 따라 광주천 쪽으로 향하면 삶의 대비와 맞닥뜨린다. 옛 골목과 높은 아파트 단지가 달라진 일상을 방증하듯 경계를 이루며 펼쳐진다. 청과물을 파는 산수시장 이정표, 동명여자중학교 터에 자리한 광주서석교회도 살갑게 다가선다. 교회 앞길에는 자그마한 수변 공원이 있다.

▲ 동명여자중학교 옛터와 서석교회  


동명동 카페거리에서 갈라지는 길은 세월의 흐름을 보여준다. 고위 공무원의 관사 터에는 옛 금호문화회관이 웅장한 기와집의 모습으로 웅크리고 있다. 액자를 만들던 표구점 거리가 나란히 연결되고, 길 끝자락 장동로터리에는 나무와 철, 콘크리트가 어우러진 폴리 소통의 오두막이 도심 재생의 의미를 되새겨준다. 동구 일대는 예술과 문화라는 자양분으로 시대의 변화를 묵묵히 지켜낸 흔적이 도드라진다.

▲ 동밖에 마실골목 벽화 


동명동에서 벗어나면 발걸음은 자연스럽게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이어진다. 2015년 옛 전남도청 자리에 들어선 이곳은 광주 문화 예술의 새로운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라이브러리파크는 책 읽는 여유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이며, 5·1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조각 작품과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옛 전남도청의 흔적도 만나볼 수 있다.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장  


광주 예술의 과거를 되짚고 싶다면 궁동 예술의 거리로 발길을 옮긴다. 광주의 인사동으로 불리는 곳으로, 동명동과 달리 오래된 찻집과 갤러리, 개미장터 등이 골목을 채운다. 골동품과 예술인의 작업장이 어우러진 길목은 토요일에 차 없는 거리로 변신해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며, 버스킹 공연도 즐길 수 있다.

▲ 예술의 거리 이벤트 


예술의 거리에서 전통시장과 문화 예술 공간이 뒤섞인 대인시장까지 걸어서 닿는 거리다. 스산한 가을 오후라면 대인시장의 뜨끈한 국밥도 놓칠 수 없다.
변해가는 광주의 거리를 얘기할 때 1913송정역시장이 회자된다. 광주송정역이 생긴 뒤 매일송정역전시장이 1913송정역시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 대인시장국밥거리 


주말이면 나들이하는 가족과 여행자의 발길이 이어지고, 해가 저물면 청춘의 밤이 차오르는 곳이다. 시장은 1913년에 형성되어 104년 전통을 자랑하며, 재치 넘치는 상점과 옛 시장 사람들의 점포 50여 개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이방인을 맞는다.

▲ 송정역시장 보행자거리  


○ 당일여행 : 동명동 카페거리→푸른길→국립아시아문화전당→궁동 예술의 거리→1913송정역시장

 

○1박 2일 여행
첫날 : 동명동 카페거리→푸른길→국립아시아문화전당→대인시장
둘째날 : 궁동 예술의 거리→양림동 근대 문화 유적→1913송정역시장


○ 관련 웹 사이트

 - 오매광주(광주광역시 문화관광 포털) http://tour.gwangju.go.kr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www.acc.go.kr
 - 광주광역시 동구청 www.donggu.kr


○ 문의

 - 광주광역시청 관광진흥과 062-613-3622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1899-5566
 - 광주광역시 동구청 062-608-2114


○ 잠자리

 - 베니키아 호텔예술의전당 : 서구 시청로20번길, 062-600-9999, www.hotelarthall.co.kr (베니키아)
 - 아이엠게스트하우스 : 북구 경양로165번길, 062-528-0012, https://iamguesthouse.modoo.at (굿스테이)
 - 별밤게스트하우스 : 북구 경양로147번길, 010-7197-7228, http://byulbam.kr (굿스테이)


○ 먹거리

 - 쿡폴리 청미장 : 한정식·전골, 동구 동계로, 062-415-2228
 - 달곰식당 : 초밥, 동구 장동로43번길, 062-222-5777
 - 늘해랑국밥 : 돼지국밥, 동구 동계로, 062-234-6200
 - 송정떡갈비 : 떡갈비, 광산구 광산로29번길, 062-944-1439
 - 나주식당 : 순대국밥, 동구 동계천로53번길, 062-224-6943


○ 축제와 행사 : 
추억의 충장축제 2017년 10월 18~22일, 충장로·예술의 거리 일원, 062-608-2421, www.donggu.kr/cjf


○ 주변 볼거리 :
무등산, 증심사, 양림동 펭귄마을, 광주호수생태원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10/03 [13:16]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