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_터키 수교 60주년 맞아 열리는 문화행사
터키 문화 예술에 크게 공헌하고 터키 고유의 문화 가치를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소정
광고

주한 터키대사관(대사 아르슬란 하칸 옥찰)이 한국-터키 수교 60주년과 2017 터키-한국 문화의 해를 맞아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터키 음악 콘서트로 오는 29일 저녁 7시 30분,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터키 음악인들의 밤 콘서트가 열린다. 다양한 터키 민속 음악부터 오페라, 오라토리오, 아리아, 듀엣까지 터키 문화 예술에 크게 공헌하고 터키 고유의 문화 가치를 전세계에 알린 작품들을 들을 수 있다.


▲ 터키의 날 포스터


이스탄불 국립 오페라 발레단 독주자인 소프라노 데니즈 예팀(Deniz YETİM)과 딜루바 악균(Dilruba AKGÜN), 테너 자넬 아큰(Caner AKIN), 바리톤 자넬 악균(Caner AKGÜN )이 공연할 예정이며 퓨겐 이잇길(Fügen YİĞİTGİL)이 피아노 연주를 들려준다. 공연 관람을 원하는 사람은 국립극장 홈페이지에서 예매하면 된다. 공연은 무료이며 주한터키대사관과 터키문화관광부, 서울 국립극장 주최로 진행된다.

 

▲ 터키 음악인의 밤 국문 포스터


9월 1일(금), 여의도 앙카라 공원에 가면 한국 속의 작은 터키로 떠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앙카라공원은 서울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터키의 수도 앙카라의 이름을 딴 공원으로, 터키식 건물인 앙카라하우스가 자리해 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열리는 터키의 날 행사에서는 터키 전통 춤과 음악 공연은 물론, 터키 전통 마블링 예술인 에브루(Ebru)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터키가 자랑하는 도자기 타일(치니, çini) 전시도 볼 수 있으며, 케밥, 아이스크림, 로쿰, 커피 등 터키 음식이 제공된다. 원하는 사람은 누구든 참여가 가능하다. 이 행사는 터키문화관광부와 서울시, 영등포구청의 협조로 진행된다.
터키문화관광부_자료제공

 

 

 

기사입력: 2017/08/25 [07:10]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