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강릉커피거리 포토존 설치
강릉 안목해변 일대에 포토존을 설치 운영하여 명실상부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형규
광고

강릉시는 울릉도 운항을 위한 여객터미널이 있고, 커피거리로 더 익숙해진 안목해변 일대에 포토존을 설치.운영하여 명실상부한 커피도시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신발에 흙이 묻지 않고, 휠체어, 유모차도 안전하게 접근하여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강릉커피거리(4m×1m), 한국관광의 별(2m×1m)(원석으로 가공된 표지석) 주변에 연장 20m, 폭 1.5m 규모로 이달 말까지 인도를 설치하여 포토존으로 이용한다고 한다.

 

▲ 강릉 커피거리 조성 예정지

 

시는 너울성 파도로 인한 해안침식 작용으로 해안도로와 주차장이 자주 유실되는 등 강릉커피거리의 피해가 지속 발생하여 국민안전처의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국비 20억원을 지원받아 방사제 270m를 시설하고, 해변 쪽으로 안전한 보행을 위해 인도를 연장 270m, 폭 4m를 신설했다.

 

또한, 뛰어난 자연경관과 어울리게 하늘을 뒤덮었던 전기·통신선로를 지중화 하는 등 또 하나의 관광명소를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으며, 국민안전처에서는 매년마다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성공사례로 선정하여 신규 직원의 현장 견학 코스로 이용하고 있다. 강릉커피거리는 음식특화거리 분야 2016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되어 문화체육부 장관의 트로피를 수상하는 등 새로운 관광명소로 4계절 내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1990년 후반부터 커피 자판기가 설치되어 연인·가족·친구끼리 바닷바람을 쐬면서 자판기 커피를 마시던 곳이 경기침체로 횟집이 하나, 둘 없어지고 카페가 늘어나면서 입소문을 타 현재 주말, 연휴에는 전국 각지에서 차량을 이용하여 접근이 어려울 정도로 관광객들과 커피 마니아들이 많이 찾는 관광명소가 되었다.

 

 

 

기사입력: 2017/03/08 [09:31]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