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어멍_엄마,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제주해녀문화,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한미숙 | 기사입력 2016/12/01 [08:01]

바다의 어멍_엄마,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제주해녀문화,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한미숙 | 입력 : 2016/12/01 [08:01]

우리 정부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코자 추진해 온 제주해녀문화가 30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이하 무형유산위원회) 회의(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11.28.~12.2.)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공식 등재되었다. 이로써 제주해녀문화 는 우리나라의 19번째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되었다.

 

▲ 등재결정에 환호하는 대한민국 대표단 _ 문화재청  



무형유산위원회는 제주해녀문화 가 지역의 독특한 문화적 정체성을 상징한다는 점, 자연친화적인 방법으로 지속가능한 환경을 유지하도록 한다는 점, 관련 지식과 기술이 공동체를 통해 전승된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하였다. 앞서 지난 10월, 무형유산위원회 산하 전문가 심사기구(Evaluation Body)는 제주해녀문화가 무형유산 심사기준 5개를 모두 충족한다고 결정하여 ‘등재권고’ 판정을 무형유산위원회에 권고한 바 있다.

 

이번 제주해녀문화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됨으로써 우리나라의 독특한 문화가 세계인들에게 다시 한 번 널리 알려지고 새롭게 조명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앞으로도 독특하고 우수한 우리 문화를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시켜 보존하면서 세계와 공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다.

 

* 무형유산 심사기준(5개) : 협약상 무형유산의 정의 충족, 문화적 다양성 및 인류의 창의성에 기여, 무형유산을 보호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의 마련, 등재과정에서 관련 공동체가 광범위하게 참여할 것, 해당 무형유산이 이미 자국의 무형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을 것.

 

*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2001), 판소리(2003), 강릉단오제(2005), 남사당놀이, 강강술래, 영산재,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처용무(이상 2009), 가곡, 매사냥, 대목장(이상 2010), 줄타기, 한산모시짜기, 택견(이상 2011), 아리랑(2012), 김장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 제주해녀문화(201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인천 강화군 서울시와 공동으로 외국인 전용 K-트래블 버스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