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낙동강 대저지구 유채단지, 야외웨딩장소 무료제공
오는 4월 유채꽃이 피는 시기에 맞춰 야외 결혼식장이나 웨딩촬영장소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소정
광고

부산시 농업기술센터는 부산의 명물로 자리 잡은 유채경관단지를 오는 4월 유채꽃이 피는 시기에 맞춰 야외 결혼식장이나 웨딩촬영 장소로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낙동강 대저지구 유채경관단지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지난 2011년부터 대저생태공원 일원에 조성하기 시작해 현재 759,000㎡(76ha)로 전국 최대 규모에 이른다. 지난 2012년부터 매년 4월 유채꽃이 만개하는 시기에 맞춰 유채꽃축제를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만 24만여 명의 시민이 방문했고 올해 벌써 5회째를 맞이한다.

▲ 유채경관단지 전경모습 _ 부산광역시청     



사실 유채는 배추와 양배추의 종간합성으로 탄생한 식물이다. 배추와 양배추의 만남으로 계절의 시작을 알리는 유채를 탄생시켰듯이 이번 웨딩장소 제공으로 많은 예비부부들이 유채의 향기를 만끽하며 결혼의 첫발을 내딛기 위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야외 결혼식과 웨딩촬영을 위해 예비신랑, 신부들이 많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채경관단지를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데 그치지 않고 시민과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것이며, 앞으로도 다양한 개방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일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번 웨딩장소 제공을 계기로 유채경관단지가 야외 결혼식 및 웨딩촬영을 위한 새로운 웨딩명소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입력: 2016/03/02 [08:33]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