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단풍과 함께 즐기는 야생화 가을여행
몸을 낮춰 작고 여린 야생화를 보며 걷는 여행은 느리지만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박미경
광고

우리나라 구석구석이 가을빛으로 물들고 있다. 긴 명절이 지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아기자기한 야생화와 함께하는 가을 여행을 계획해보면 어떨까. 몸을 낮춰 작고 여린 야생화를 보며 걷는 여행은 느리지만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는 즐거움을 준다.

▲ 경기 포천_국립수목원의 가을    



한국관광공사는 가을 야생화 여행지 다섯 곳을 소개한다. 국립수목원(경기 포천시), 만항재(강원 정선), 안면도자연휴양림(충북 태안), 소백산자락길(경북 영주), 옥정호구절초테마공원(전북 정읍)이다. 모두 길을 따라 걸으며 야생화를 관찰할 수 있는 여행지다. 야생화가 풍부하게 자생해 계절 따라 피어나는 꽃을 관찰하는 것도 즐겁다. 자세한 여행 정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웹사이트(http://korean.visitkorea.or.kr), 야생화 정보는 산림청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http://www.nature.go.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 경기 포천 국립식물원 _ 묏미나리    



야생화 핀 가을 숲에서 탐스러운 하루, 포천 국립수목원, 야생화가 핀 가을 숲에서 보내는 하루는 탐스럽다. 단풍이 내려앉는 계절일수록 들꽃은 귀한 자태를 뽐낸다. 국립수목원인 광릉 숲은 우리나라에서 으뜸가는 산림 생태계의 보고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된 숲은 540여 년간 보전된 생태계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국립수목원의 호젓한 산책로 곳곳에서 야생화가 얼굴을 내밀며 원시 숲의 아름다움을 더한다.

▲ 경기 포천 국립식물원 _ 물달개비   



솔체꽃, 묏미나리, 버들잎엉겅퀴, 물달개비 등 일상에서 만나기 힘든 야생화들이 숲의 조연으로 발걸음을 더디게 만든다. 숲생태관찰로, 전나무숲, 백두산호랑이가 사는 산림동물보존원 등은 수목원에서 꼭 둘러볼 곳이다. 국립수목원은 일․월요일에 휴관하며, 방문할 때는 예약이 필요하다. 인근 허브아일랜드 등도 가을 휴식에 좋다. 국립수목원 031-540-2000

▲ 강원 정선 만항재_꿩의비름에 앉은 메뚜기   



천상의 화원 정선 만항재, 고한읍 상갈래교차로에서 시작하는 414번 지방도를 따라 오르면 정선과 태백, 영월 등 3개 시․군이 경계를 이루는 해발 1330m 만항재에 닿는다. 만항재는 우리나라에서 차를 타고 가장 높이 올라갈 수 있는 고개로, 정상 주변에 이른 봄부터 가을까지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고 져서 천상의 화원이라 불린다. 낙엽송 숲 사이로 천상의 화원과 하늘숲 정원이 조성되어 숲을 거닐며 야생화 탐방을 즐길 수 있다.

▲ 강원 정선 만항재_사북 탄광문화 관광촌의 광부인차 탑승체험    



만항재에서 내려오면 하이원리조트와 강원랜드가 있는 사북읍과 고한읍이다. 한때 석탄 산업으로 전성기를 누린 이곳에서 예술과 결합한 탄광촌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삼탄아트마인, 10여 년 전 시간이 멈춘 사북탄광문화관광촌에 들러보자. 만항재 오르는 길에는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 가운데 하나인 정암사도 있다. 정선군청 문화관광과 033-560-2369

▲ 충북 태안_안면도자연휴양림 수목원    



탐방로 따라 걸으며 만나는 야생화, 태안 안면도자연휴양림, 충남 태안 안면도자연휴양림은 소나무뿐만 아니라 중부지방의 다양한 야생화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소나무 아래마다, 탐방로 길섶마다 작고 예쁜 야생화가 핀다. 안면도자연휴양림은 크게 휴양림 구역과 수목원 구역으로 나뉘는데, 야생화가 비교적 많은 곳은 수목원 구역이다. 아산정원, 목련원, 야생화원, 생태습지원 등 각종 테마 정원을 둘러봐도 좋지만, 입구에서 왼쪽으로 난 편백 숲길을 따라 걸으며 야생화와 눈 맞추는 재미도 쏠쏠하다.

▲ 충북 태안 _ 갯쑥부쟁이 



닭의장풀을 비롯해 꽃며느리밥풀, 벌개미취, 까실쑥부쟁이, 쥐꼬리망초, 꽃범의꼬리, 산박하 등을 볼 수 있다.
천리포수목원도 야생화를 만날 수 있는 곳. 봉래꼬리풀, 괭이밥, 갯쑥부쟁이 등 야생화는 물론 전 세계 희귀 수목이 많다. 우리나라에서 일몰이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손꼽히는 꽃지해수욕장, 안면암 등과 함께 가을 야생화 여행 코스를 잡아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태안군청 관광진흥과 041-670-2772

▲ 경북 영주_1자락길 구곡길과 쑥부쟁이  



선비의 걸음으로 구곡의 꽃을 품다, 영주 소백산자락길, 소백산은 그 이름 때문에 오해하기 쉬운데, 우리나라 12대 명산 가운데 하나다. 비로봉, 국망봉, 연화봉 등 해발 1400m를 전후한 봉우리가 즐비하고, 다채로운 야생화가 자란다. 소백산자락길은 소백산 자락을 감아 도는 열두 자락 143km 길인데, 정상까지 오르지 않고 소백산의 정취를 누릴 수 있다. 그 가운데 1자락길은 선비촌에서 삼가주차장까지 12.6km 구간이다. 선비길(3.8km)과 구곡길(3.3km), 달밭길(5.5km)로 구성되며, 구곡길을 중심으로 가을 야생화가 아름답다.

▲ 경북 영주_풍기 달밭골 억새   



소백산자락길안내소를 출발점 삼아 죽계구곡을 끼고 초암사까지 오른다.
요즘 날이 따뜻해지면서 여름 여생화가 가을까지 계절을 넘나든다. 계곡을 낀 길가로 나도송이풀, 세잎쥐손이, 이질풀, 고마리, 투구꽃, 용담 등이 꽃을 피운다. 구곡길 야생화는 겉모습이 화려하기보다 가까이 들여다볼 때 그 진가를 알 수 있는 꽃이 많다. 죽계구곡이 어우러져 가을의 정취가 더한다. 조금 짙은 단풍을 같이 보고 싶으면 달밭길을 이어서 걸어도 좋겠다. 소백산자락길안내소 054-634-3121

▲ 전북 정읍_아침 무렵의 구절초동산   



시집가는 딸에게 준 향기로운 꽃, 정읍 옥정호구절초테마공원, 정읍 옥정호구절초테마공원은 구절초가 가장 아름다운 곳이다. 원래 있던 산의 지형을 그대로 사용해서 자연스럽고, 늘씬한 해송과 구절초가 어우러지니 더없이 근사하다. 구절초는 우리 산과 들, 강변 어디서나 잘 자라고,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서늘해지면 하얀 꽃을 피워 가을을 알려준다. 구절초 꽃차는 몸을 따뜻하게 하고 월경불순에 효과가 좋아 혼례를 치른 딸이 처음으로 친정에 방문할 때 챙겨 보냈다고 한다.

▲ 전북 정읍_이슬 머금은 구절초    



솔숲에 구절초가 가득하고, 벌개미취와 층꽃나무가 조금 있다. 강변에는 해바라기, 메밀꽃, 코스모스 꽃밭이 기다린다.
백제가요 정읍사의 여인을 만날 수 있는 정읍사공원, 단풍이 없어도 아름다운 내장산과 내장사, 한옥 구조가 독특한 정읍김동수씨가옥, 알뜰한 산외한우마을까지 더하면 낭만적이고 가을 향기 물씬 느끼는 여행 코스가 된다. 정읍시청 농업정책과 063-539-6170~1 / 한국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5/10/13 [09:53]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