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추천, 9월에 가볼만한곳
불 밝힌지 100년 이상된 등대여행 이라는 테마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한국관광공사는 불 밝힌지 100년 이상된 등대여행 이라는 테마로 2015년 9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등대, 인천 팔미도 등대 (인천광역시), 오얏꽃 문양에 새겨진 100년의 역사, 부산 가덕도등대 (부산광역시), 송림과 기암 사이 빼어난 자태, 울산 울기등대 구 등탑 (울산광역시), 용의 꼬리를 밝히는 100년의 빛, 울진 죽변등대 (경북 울진),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을 지키는 거룩한 빛, 진도 하조도등대 (전남 진도), 군산의 숨겨진 근대문화유산, 군산 어청도등대 (전북 군산), 100년의 보물, 고래 혹은 옹기 닮은 등대섬, 태안 옹도와 옹도등대 (충남 태안) 등 7곳을 선정하였다.

▲ 인천, 옛 등대와 새 등대가 나란히 서 있다. 왼쪽이 100년 넘은 옛 등대이다 _ 한국관광공사     



우리나라 최초의 등대, 인천 팔미도등대, 우리나라 최초로 불을 밝힌 등대다. 1903년 4월 만들어졌으며, 같은 해 6월 1일 첫 불을 켰다.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배를 타면 팔미도까지 약 45분 걸린다. 선착장에서 등대가 있는 정상까지 10여 분. 섬 정상에는 등대 두 개가 있는데, 왼편에 보이는 작은 것이 원조 팔미도등대다. 옛 등대 뒤로 새 등대가 있다.

새 등대에는 팔미도등대 탈환 당시 상황과 인천 상륙작전을 재현한 디오라마 영상관, 실미도와 무의도, 영종도 등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가 마련되었다. 울창한 소사나무 숲 사이로 오솔길을 따라 섬을 한 바퀴 돌아보는 것도 좋을 듯. 연안부두 앞에 자리한 인천종합어시장과 개항장문화지구, 답동성당 등을 엮어 초가을 여행을 하는 것도 팔미도등대를 알차게 즐기는 방법이다.
인천광역시청 관광진흥과 032-440-4045

▲ 부산광역시, 나란히 선 가덕도 옛 등대와 새 등대. 왼쪽 단층 건물이 옛 등대이다



오얏꽃 문양에 새겨진 100년의 역사, 부산 가덕도등대, 부산 가덕도 끝자락에 100년이 넘는 세월을 이어 오고 있다. 1909년 12월 처음 점등한 가덕도등대는 2002년 새 등대가 세워질 때까지 인근 해역을 오가는 선박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었다. 단층 구조에 우아한 외관이 돋보이는 등대 출입구에 대한제국 황실을 상징하는 오얏꽃 문양이 새겨졌다. 등대 건물은 역사적․건축학적 가치가 높아 2003년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 50호로 지정되었다.

등대 아래쪽에 100주년 기념관이 있어 등대 숙박 체험과 등대기념관 관람이 가능하다.
가덕도등대 외길을 따라 나오면 시간이 멈춘 것 같은 외양포마을에 닿는다. 일제강점기에 마을 전체가 군사기지로 사용된 역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았다. 부산에 들러서는 지난 6월 개장해 송도해수욕장의 랜드마크로 급부상한 구름 산책로를 걸어보자.  가덕도등대 051-971-9710

▲ 울산광역시, 울기등대 구 등탑 



송림과 기암 사이 빼어난 자태, 울산 울기등대 구 등탑, 울산12경의 하나인 대왕암 송림은 해금강에 버금가는 절경으로 꼽힌다. 수령 100년이 넘는 아름드리 해송 1만 5000여 그루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기암괴석과 짙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울기등대는 이 멋진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해안 산책로 끝자락에서 방문객을 맞이한다. 울기등대는 동해안에서 가장 먼저 건립된 등대다. 일제강점기인 1906년 3월에 처음 불을 밝혀 1987년 12월까지 80여 년간 사용했고, 2004년 구 등탑이 근대 문화재로서 가치를 인정받아 등록문화재 제 106호로 지정됐다. 구 등탑이 현역에서 물러난 뒤 바통을 이어받은 신 등탑도 곁에 서 있다.

▲ 울산광역시, 고래문화마을 안 장생포옛마을


울산 하면 고래 이야기가 빠질 수 없고, 고래 하면 장생포다. 울기등대와 연계해서 둘러볼 만한 곳으로 장생포 고래문화특구를 추천한다. 울산을 대표하는 벽화 마을인 신화마을도 가까이에 있다. 울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울산대교전망대에 올라 시가지를 조망하고, 태화강 십리대숲에서 여행을 마무리한다. 울산시청 관광진흥과 052-229-3893


용의 꼬리를 밝히는 100년의 빛, 울진 죽변등대, 울진군 죽변곶은 포항 호미곶 다음으로 육지가 바다로 돌출한 지역이다. 용의 꼬리를 닮아 용추곶이라고도 한다. 1910년 점등을 시작한 죽변등대는 100년이 넘도록 용의 꼬리와 그 앞바다를 밝혀온 셈이다. 팔각형 구조로 새하얀 몸체를 자랑하는 죽변등대는 높이 약 16m다. 철문을 열고 들어가면 나선형으로 이어진 철제 계단이 나온다. 각층 천장에 태극무늬가 인상적이다.

▲ 경북 울진, 울릉도까지 직선거리가 가장 가까운 죽변등대



등탑에 올라서면 죽변항과 마을 일대가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등대는 전국 어디든 시야가 탁 트여 시원하고 전망 좋은 곳에 있다.
경복궁을 지을 때 쓰였다는 울진 금강송의 자태를 감상하려면 전문 가이드와 함께 금강소나무숲길을 걸어보자. 자연 용출하는 덕구온천에서 개운한 온천욕을 즐기고, 2억 5000만 년 세월을 간직한 성류굴에서 석회동굴의 신비로움을 맛보는 등 울진 여행은 몸과 마음이 에너지를 충전하는 시간이다. 죽변등대 054-783-7104

▲ 전남 진도, 도리산전망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을 지키는 거룩한 빛, 진도 하조도등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위치한 진도 하조도등대는 수려한 풍광이 멋스럽다. 바다와 연결된 등대 주변은 온통 기암괴석이다. 절벽 위에 세워진 등대의 높이는 해수면 기점 48m, 등탑 14m에 이른다. 등대에서 내려다보면 조도군도 일대의 섬들이 절벽 바위와 어우러져 아득한 모습을 연출한다. 하조도등대는 1909년 처음 점등해 100년 넘게 뱃길을 밝혀왔다.

진도와 조도 일대는 서남 해안에서 조류가 빠른 곳 중 하나로, 등대는 서해와 남해를 잇는 항로의 분기점을 지키고 있다.
하조도는 조도군도의 어미 새 같은 섬이다. 신전해변은 아늑한 섬마을의 풍광을 간직하고 있으며, 하조도와 연결된 상조도의 도리산전망대에 오르면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광을 조망할 수 있다. 이웃 섬 관매도 역시 비경으로 명성 높은 곳이다. 진도군청 관광문화과 061-540-3408

▲ 전북 군산, 당산에서 본 어청도 전경



군산의 숨겨진 근대문화유산, 군산 어청도등대, 어청도등대는 1912년 3월 1일부터 바다를 향해 희망의 빛을 쏘아내는 근대문화유산이다. 일제강점기에 일본이 대륙진출을 하기 위한 목적에서 세웠다.깎아지른 절벽 위의 하얀 등대는 입구에 삼각형 지붕을 얹은 문을 달고, 등탑 윗부분에는 전통 한옥의 서까래를 모티브로 장식해 조형미가 돋보인다. 등대를 둘러싼 나지막한 돌담과 해송, 하늘의 파란색, 바다의 짙은 녹색이 조화를 이뤄 동화 속에 나오는 숲속의 집을 보는 것 같다.

어청도에는 산등성이를 따라 조성된 둘레길이 있다. 어청도의 포구와 주변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길이다. 주봉인 당산(198m- 정상에는 고려시대부터 있었다는 봉수대가 남아 있다. 마을 중앙에는 중국 제나라 사람 전횡을 모시는 사당인 치동묘가 있다. 전횡은 어청도란 이름을 지은 사람이라고 전해진다. 어청도 항로표지관리소 063-466-4411

▲ 충남 태안 - 옹도 동백꽃, 동백잎쉼터와 바다풍경



100년의 보물, 고래 혹은 옹기 닮은 등대섬, 태안 옹도와 옹도등대, 옹도는 태안 서쪽 신진도 앞바다에 위치한 섬이다. 1907년에 세워진 옹도등대가 있어 등대섬으로 불린다. 2007년 해양수산부가 선정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등대 16경에 포함되어 소문났지만, 오랜 시간 태안이 숨겨둔 보물이다. 일반에 개방한 2013년 이전에는 항로표지원이 섬을 지켰다. 옹도 가는 배는 안흥외항에서 출발한다. 가는 길은 30여분 걸리고 오는 길에는 가의도 일대 바위섬 유람을 포함한다. 섬에 체류하는 1시간을 포함해서 총 2시간 40분 여정이다.

▲ 충남 태안, 옹도등대 정상부에서 바라본 동백꽃쉼터와 단도 그리고 가의도



옹도선착장에서 등대를 지나 물범 조형물까지 약 365m 거리라 느긋하게 다녀도 충분하다. 중간에 동백잎 쉼터, 동백꽃 쉼터, 옹기 쉼터 등 전망대를 지난다. 옹도는 동백꽃이 많아 봄날에 붉고 여름날에 짙푸르다. 섬 모양이 옹기를 뉘어놓은 듯해 옹도다. 주변 어민들은 고래를 닮아서 고래섬이라고도 부른다. 안흥외항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독립문바위, 사자바위, 코바위 등 특이한 바위섬이 해상 유람의 즐거움을 안긴다. 태안군청 관광진흥과 041-670-2772, 
신진도안흥유람선 041-675-1603, 674-1603 / 한국관광공사_자료제공


기사입력: 2015/09/01 [07:1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