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의 재발견 안성맞춤랜드 바우덕이 길
여기에 새들의 지저귐은 귀를 맑게 하고 온몸에 와 닿는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양상국
광고

안성맞춤랜드에 가면 오감만족이 가능하다. 먼저 아름다운 자연에 눈이 호강하고 꽃들의 향기에 코가 즐거우며 맑은 공기를 마시는 입은 너무 행복하다. 여기에 새들의 지저귐은 귀를 맑게 하고 온몸에 와 닿는 피톤치드는 상쾌하기까지 하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여름의 끝에서 깊어가는 여름의 계절의 향취를 느껴보고 싶다면 나만의 사색과 함께 할 수 있는 조용하고 부담 없는 트레킹 코스, 최근에 조성된 안성맞춤랜드 바우덕이 길을 추천한다.

▲ 안성맞춤랜드 바우덕이 길 _ 안성시청  



실제로 안성은 조선시대 남사당의 발상지이자 총본산으로 우리나라의 명실상부한 대중문화의 중심지였다. 특히 이번 바우덕이 길 조성에서는 인위적 시설 투자보다는 옛 남사당 바우덕이가 거닐던 추억을 떠올리며 자연과 전통문화가 함께 어우러지는 하나의 연결 공간이 되도록 무게 중심을 뒀다. 안성맞춤랜드 내 올해 개장을 목표로 한 안성맞춤캠핑장 조성 공사까지 완료되면 더 많은 시민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성맞춤랜드사업소 박종철 소장은 안성맞춤랜드를 방문한 시민들에게 문화 및 휴식 공간 제공뿐만 아니라 자연과 함께하는 힐링 공간으로의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안성맞춤랜드를 감싸고 있는 돌섯산을 이용한 둘레길을 만들게 됐다며 바우덕이 길은 총연장 3.5㎞(약 1시간 20분 소요)로 가족, 연인과 함께 남사당 바우덕이의 추억을 떠올리며 자연과 함께 숨 쉴 수 있는 최고의 둘레길이라고 명했다.


그 옛날 남사당 바우덕이가 거닐던 길을 곱씹을 수 있도록 그리고 그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은 바우덕이 길에서 만난 두더지굴이며 아기장수바위가 반가운 이유다. 특히 정상 바위에서 바라보는 안성맞춤랜드 전경을 비롯해 보개면에서 태어나 조선시대 장수가 됐던 청년이 유년시절 무예를 연마했던 칼바위 등은 가까이 두고도 몰랐던 안성의 재발견이라고 할 만큼 인상적이다. 남사당 상설공연과 아름다운 별자리를 볼 수 있는 천문과학관, 공예체험 등 랜드마크를 넘어 마인드마크로 새롭게 각인되고 있다.


기사입력: 2015/08/25 [09:12]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