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캐나다 관광 수요창출 일등공신
감사패를 수여한 이유는 최근 선보인 캐나다 CF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박소영
광고
조현민 대한항공 상무가 캐나다의 다양한 매력을 담은 CF로 관광 수요 창출의 공로를 인정 받아 캐나다 관광청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캐나다 관광청은 3월 21일(수)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소재 캐나다 관광청 서울사무소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상무, 쇼반 크레틴(Siobhan Chretien) 캐나다관광청 본청 아시아지역담당 디렉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패 수여 행사를 가졌다.

캐나다 관광청이 감사패를 수여한 이유는 최근 선보인 캐나다 CF로 캐나다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고, 양국간 교류도 활성화되고 있는 점에 대한 감사의 의미다. 이 날 감사패를 받은 조현민 상무는 캐나다 4계절의 매력을 소개한 대한항공의 CF가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또한 새롭게 캐나다를 알게 되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대한항공이 CF를 시작한 이후 캐나다 여행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전년 동기와 비교해 한국발 수요가 약 5% 이상 늘어난 바 있다. 지난해 12월 9일부터 캐나다의 아름다운 자연과 명소를 소개하는 광고 그때, 캐나다가 나를 불렀다를 선보인 바 있다.

이 CF에서는 갖가지 꽃들로 장식된 세계적인 정원 부차트가든, 유네스코 10대 절경 중 하나로 에메랄드 빛 물빛이 장관인 레이크루이스, 로키산맥의 보석 제스퍼 국립공원에서 즐기는 오토 캠핑, 캐나다 원주민들이 신의 정원이라 불렀던 천섬(Thousand Islands), 옐로우나이프에서 즐기는 빛의 향연 오로라 등을 소개하며 캐나다의 사계절을 아름답게 담아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지난 2010년 11월에 뉴질랜드 CF를 통해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를 알린 공로로 리차드 만(Richard Mann) 주한 뉴질랜드 대사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바 있으며, 이보다 앞서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로부터도 광고 미국 어디까지 가봤니 편과 관련해서 감사패를,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로부터 중국, 중원에서 답을 얻다편과 관련해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기사입력: 2012/03/21 [10:23]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