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복숭아, 봄을 알리는 복사꽃 만개

매서운 겨울 한파를 이겨낸 복숭아 나무가 붉은 꽃망울을 터트리며

이소정 | 기사입력 2024/02/22 [11:40]

남원 복숭아, 봄을 알리는 복사꽃 만개

매서운 겨울 한파를 이겨낸 복숭아 나무가 붉은 꽃망울을 터트리며

이소정 | 입력 : 2024/02/22 [11:4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남원의 시설하우스에서는 매서운 겨울 한파를 이겨낸 복숭아 나무가 붉은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남원지역에서는 1월 상순에 가온을 시작해 노지재배보다 40여 일 빠른 2월 말에 복사꽃이 만개한다.

 

▲ 남원 명품 시설 복숭아, 봄을 알리는 복사꽃 만개 _ 남원시

 

시설재배 복숭아 대부분이 조생종이고, 수확은 5월 20일경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는데, 남원은 전국에서 복숭아를 가장 빠르게 출하하는 지역 중 하나로 첫 복숭아를 찾는 마니아층에서 인기가 많다. 남원 복숭아는 많은 일조량과 비옥한 토양에서 재배되어 단백질과 아미노산, 유기산, 비타민, 식이섬유가 풍부하며, 20년 이상의 경력을 갖춘 베테랑 농가들의 재배기술을 통해 전국 제일의 품질을 자랑한다.

 

▲ 남원 명품 시설 복숭아, 봄을 알리는 복사꽃 만개

 

한편, 남원시는 명품 복숭아 생산을 위해 매년 지역특화품목 복숭아 시설사업, 과수농기계 사업, 시설현대화 사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 지원을 통해 전국 최고 품질 복숭아의 명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시청로 6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원시, 복사꽃, 복숭아, 잡동사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테마기행] 만해 ‘한용운’을 찾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