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동서양의 조화로운 선율로 만나는 자청비이야기 운영

창작 사설과 동·서양의 조화로운 선율, 현대적인 안무로 창작한 음악극 작품

박미경 | 기사입력 2024/02/22 [09:51]

서귀포시, 동서양의 조화로운 선율로 만나는 자청비이야기 운영

창작 사설과 동·서양의 조화로운 선율, 현대적인 안무로 창작한 음악극 작품

박미경 | 입력 : 2024/02/22 [09:5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서귀포시 김정문화회관은 2024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의 첫 번째 기획공연으로 (사)제주빌레앙상블의 <마고할망이 들려주는 ‘자청비 이야기’>공연을 오는 3월 9일(토) 오후 2시, 5시에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김정문화회관에서 상주단체로 활동하고 있는 (사)제주빌레앙상블이 제주 큰굿에서‘세경본풀이’란 이름으로 구연되던 제주의 대표적 신화 ‘자청비’ 이야기를 창작 사설과 동·서양의 조화로운 선율, 현대적인 안무로 창작한 음악극 작품이다.

 

▲ 자청비이야기 _ 서귀포시

 

(사)제주빌레앙상블은 서양음악과 국악 전공자들이 마음을 모아 창단한 예술단체로‘제주적‧한국적‧세계적’이어야 한다는 목표로 가지고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소재로 다양한 창작작품 개발과 연주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역의 문화자원을 활용한 공연을 통해 완성도 높은 제주 브랜드 공연을 제작하여 제주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문화 관광지로서의 제주의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마고할망이 들려주는 ‘자청비 이야기’>의 자청비는 한국신화 최고의 워너비로 농경의 여신이 되기까지 온갖 우여곡절을 겪으며 당당한 여인으로 자신의 사랑을 쟁취하고 농경의 여신으로 인간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는데 거침이 없었던 자청비를 만날 수 있는 흥미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공연은 지역민들의 공연 관람 경험 높여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 공연자의 예술 활동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인정하기 위해 감동 후불제로 운영되며 수익금은 제주특별자치도 백혈병 소아암협회에 전액 기부될 예정으로 입장권은 2월 19일부터 오전 10시부터 서귀포시 E-티켓을 통하여 공연 당 선착순 330명까지 예매할 수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김정문화로 3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주도, 서귀포, 자청비이야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테마기행] 만해 ‘한용운’을 찾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