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양명소와 다양한 즐길 거리가 풍부한 시흥 거북섬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요트나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

박미경 | 기사입력 2024/02/22 [07:15]

휴양명소와 다양한 즐길 거리가 풍부한 시흥 거북섬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요트나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

박미경 | 입력 : 2024/02/22 [07:1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해양레저산업은 꽤 오랜 시간 소득수준이 높은 미국, 유럽 등의 전유물처럼 여겨져 왔다. 우리나라에서도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요트나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지만 매우 산발적일 뿐 아니라 수도권과 떨어져있어 접근성이 아쉬웠다.

 

시흥시가 조성 중인 해양레저 클러스터는 보다 본격적이고 종합적이다. 한 곳에서 요트와 서핑, 다이빙 등 다양한 해양레저와 휴양을 즐길 수 있는 해양레저 복합단지를 필두로 해양생태 연구단지와 관상어 집적단지까지 조성하며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 시흥MTV거북섬 전경 _ 시흥시

 

그리고 이 중심에 있는 것이 바로 시화MTV 거북섬이다. 위에서 내려다보면 거북이가 엎드려 있는 모양새를 하고 있는 이 귀여운 인공섬이 시흥시 미래비전의 보고로 성장하고 있다. 환경오염을 극복하고 생명의 호수로 거듭난 시화호를 품은 거북섬을 통해 시흥시는 과거를 학습하고, 현재를 가꾸며, 도시의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

 

시흥시는 지난 2018년부터 거북섬을 포함한 시화MTV에 해양레저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해양레저시설과 마리나, 생활형 숙박시설까지 집약된 스페인 휴양명소 코스타 델 솔 등 지중해 같은 휴양지로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거북섬은 해양레저와 휴양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수도권의 대표 휴양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세계 최대 인공서핑장을 필두로 딥다이빙풀, 요트를 즐길 수 있는 마리나시설 등이 순차적으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 WSL시흥코리아 오픈 국제 서핑대회 경기장면

 

세계에서 가장 큰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는 지난 2020년 운영을 시작했다. 길이 220m, 폭 240m 크기로, 서프존과 워터파크, 키즈존 등 다양한 시설이 조성된 복합문화공간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한국 최초로 월드서프리그(WSL) 퀄리파잉 3,000대회를 개최하며 시설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도 했다. 딥다이빙풀은 지난해 개장했다. 최대 35m 깊이로 초심자부터 전문가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더 머물고 싶은 거북섬을 만들기 위해 필수적인 것이 바로 숙박시설이다. 거북섬을 둘러싸고 시흥시는 다양한 숙박시설을 조성 중인데, 지난해 21층 275실 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이 오픈을 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15층 162실 규모의 숙박시설과 284실 규모의 숙박시설이 추가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거북섬의 즐거움은 해양레저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가족단위 관광객부터 친구, 연인까지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관광 포인트를 만나볼 수 있다.

 

지난해에는 루프탑에서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풀과 트릭아트가 있는 보니타가가 개장했다. 1,000평 규모의 키즈카페 브레드이발소는 이미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공간으로 엄마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났다. 인구 유입이 많은 스트리트몰도 조성돼 있어 쇼핑과 미식을 즐기기에도 좋다.

 

▲ 올 상반기 개통 예정인 거북섬 경관브릿지 조감도

 

마리나 시설은 거북섬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90선석의 계류시설과 3층 규모의 클럽하우스가 계획돼 있다. 특히 300m 가량의 경관브릿지가 시화호를 향해 널리 뻗어나가며 시화호만의 정취를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 거북섬은 연중 즐거움이 끊이지 않는다. 봄부터 겨울까지 각종 축제가 이어지고 시민들은 일상에서 쉼을 누리고 있다. 2020년 웨이브파크를 시작으로 해양레저 시설들이 조성되면서 거북섬은 축제의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 시는 거북섬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고, 시민과 인근 상인들이 함께하며 지역을 살리는 상생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봄부터 시작된 버스킹 공연 ‘wave of music’을 시작으로 여름 내내 진행된 ‘시흥 물수제비 영화제’ 등이 이어졌다. 거북섬 야외광장에서 열린 물총축제는 MZ세대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고, ‘알로하 거북섬 페스티벌’은 하와이 문화를 직접 체험해 보고, 국내외 정상급 하와이안 문화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즐기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했다.

 

▲ 2023거북섬축제 현장

 

거북섬을 대표하는 거북섬 해양축제에서는 해양레저 체험은 물론, 관람객의 오감을 만족시킬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졌고, 동시에 개최된 ’거북섬 밤 페스티벌‘에서는 신나는 음악과 시원한 맥주가 여름밤을 수놓았다. 올 한해도 거북섬 축제는 이어진다. 지난 1월 말부터 거북섬 별빛공원에서는 매주 토요일 버스킹 라이브 in 거북섬이 진행되고 있다. 시화호의 너른 바다에서 각종 해양레저를 배울 수 있는 해양레저 아카데미는 4월부터 11월까지 이어진다.

 

특히 올해는 거북섬 사계절 축제가 총 4회 진행된다. 계절별 콘텐츠를 통해 거북섬의 다양한 매력을 느껴볼 수 있다. 각종 스포츠 행사도 예정돼 있다. 시흥시장배 전국 서핑대회와 월드서프리그(WSL) 시흥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가 예정돼 있다. 6월에는 젊은 세대들을 열광케 할 시흥 브레이킹 배틀도 개최된다. 시화호를 배경으로 하는 거북섬 걷기 한마당과 시흥시 전국 하프마라톤대회도 놓칠 수 없는 즐거움이다.

 

거북섬이 접하고 있는 시화호는 원래 간척지에 조성될 농지나 산업단지의 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담수호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방조제 완공 이후 시화호 유역의 공장오폐수와 생활하수 유입으로 수질이 급격히 악화됐고 결국 정부는 시화호 담수화 계획을 전면 폐지하고 해수 유통을 통해 수질개선을 시작했다.

 

▲ 시화호의 일출

 

그로부터 20여 년이 지난 지금, 시화호는 이전 생태환경을 99.9% 회복한 상태다. 연중 맑고 푸른물이 넘실대고 호수의 생태계가 살아나면서 해마다 희귀 조류를 포함한 각종 철새가 이곳을 찾는다. 그리고 이 복원의 역사는 미래를 열어가는 힘을 만들어 내고 있다. 시흥시는 올해 시화호 30주년을 맞아 거북섬과 시화호가 함께하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10월 10일을 시화호의 날로 정하고 올 한해 환경과 관련된 축제,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하는 포럼 등을 촘촘히 준비했다.

 

팬데믹 이후 주목받고 있는 거북섬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시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3월부터 거북섬 활성화 전담팀을 신설하고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 마련에 나섰다. 또 거북섬동을 신설해 지역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민간, 전문가 및 ’거북섬 발전위원회‘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수렴하며 거북섬이 지역경제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방안을 도출하고 있다. 

 

무엇보다 해양레저 클러스터인 거북섬의 색깔을 더욱 확고하게 나타내기 위해 시는 올 하반기 중소벤처기업부에 거북섬 지역특화 발전특구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는 '지역특화발전 사업계획 수립 및 시화MTV 특구지정 관련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특구로 지정되면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규제특례법(지역특구법)에 따라 59개 법률 및 129개 특례에 대한 규제 완화 효과가 있다.

 

시는 올해를 대한민국 대표 환경브랜드 시화호의 세계화 원년으로 삼아 시화호의 환경복원의 역사를 통해 거북섬과 시화호가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시화호의 환경자원과 거북섬의 해양레저 인프라가 시너지를 낸다면, 이곳은 해양레저 성지이자 대한민국 에코투어리즘 대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 시흥시 거북섬로 12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흥시, 거북섬, 해양레저,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테마기행] 만해 ‘한용운’을 찾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