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대공원에 ‘출향인의 정원’ 조성

썬차일, 파고라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코르텐강 조형물 등을 설치

이형찬 | 기사입력 2024/02/21 [10:48]

밀양아리랑대공원에 ‘출향인의 정원’ 조성

썬차일, 파고라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코르텐강 조형물 등을 설치

이형찬 | 입력 : 2024/02/21 [10:48]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밀양시는 밀양아리랑대공원에 출향인들의 고향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담은 ‘출향인의 정원’을 조성했다. 지난해 부터 출향인의 정원을 조성하고자 밀양시 교동 531번지 일원 1만 2,435㎡ 부지에 약 10억원을 들여 박현수 재부밀양향우회 회장 등 출향인 81명이 기증한 홍단풍 등 3종 112그루를 포함한 총 18종 7,4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썬차일, 파고라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코르텐강 조형물 등을 설치해 밀양아리랑대공원의 푸르름을 더하고 새로운 휴식 공간이 될 전망이다.

 

▲ 밀양아리랑대공원 내 '출향인의 정원' 완공 _ 밀양시

 

허동식 밀양시장 권한대행은 출향인의 정원이 고향같이 포근한 쉼의 공간이 돼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명소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출향인의 정원은 대공원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수목 기증 의사를 밝혀오는 사례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시가 지난 2017년에 조성한‘출향인의 숲’에 이어 두 번째로 마무리한 사업이다.

경남 밀양시 밀양대공원로 11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밀양시, 밀양아리랑대공원,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테마기행] 만해 ‘한용운’을 찾아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