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복정 어울림 빛 축제 4년 만에 개최

오는 12월 3일 점등. 44일간 1.3㎞ 구간 환상적인 야경 펼쳐져

박미경 | 기사입력 2023/11/30 [08:35]

성남시, 복정 어울림 빛 축제 4년 만에 개최

오는 12월 3일 점등. 44일간 1.3㎞ 구간 환상적인 야경 펼쳐져

박미경 | 입력 : 2023/11/30 [08:35]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제9회 복정 어울림 빛축제’가 오는 12월 3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산책로 1.3㎞ 구간에서 열려 환상적인 야경을 선보인다. 복정동 빛축제 추진위원회는 마을 공동체의 화합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빛을 나누는 따뜻한 마을’을 주제로 44일간의 축제를 기획했다. 

 

▲ 제9회 복정동 어울림 빛축제 개최 안내 포스터 _ 성남시

 

코로나19로 2019년 이후 4년 만에 개최하는 축제다. 점등식은 행사 첫날 오후 5시 30분 복정동 분수광장(복정동 661번지)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시민 4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다. 분수광장에 설치한 대형트리(높이 8m·폭 6m)를 비롯한 거리 곳곳 100만개 전구로 꾸민 30개의 조형 장식물이 일제히 점등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 성남시 복정 어울림 빛축제 대형트리 조형물(2018년 자료사진)

 

화려한 조명 속 복정동 주민합창단 ‘수정엘콰이어’, 선한목자교회에서 활동중인 ‘국악 앙상블’과 ‘금관 앙상블’ 공연, 성남시립합창단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이날부터 복정동 일대 12개 구간에선 매일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 빛 조형물들이 불을 밝혀 거리 곳곳을 빛으로 물들인다.

 

▲ 성남시 복정 어울림 빛축제 캐노피 빛조형물(2018년 자료사진)

 

복정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천대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를 걷다 보면 빛의 분수 조형물, 별을 형상화한 흩뿌린 조명, 사랑의 하트 조형물, 불꽃 전구와 어우러진 감성달 의자, 수목 조명과 쉼터 벽 조명, 눈사람 조형물,  2024년을 형상화한 조형물, 달빛 별빛 조명 등 보석처럼 빛나는 조형 장식물을 만날 수 있다. 

 

▲ 성남시 복정 어울림 빛축제 수목과 기둥 조명(2018년 자료사진)

 

이번 빛 축제는 성남시가 지원하는 5500만원의 축제 보조금과 복정동 소재 선한목자교회가 후원하는 5500만원 등 모두 1억 1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지역 주민과 상인, 교회 신자, 유관 단체원, 대학생 등이 대거 참여해 축제를 이끌어간다.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5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