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보훈의 달, 희생 영령 기리는 광양개념여행

강희보 강희열 형제 의병장, 매천 황현의 결기, 민족시인 윤동주의 정신을 찾아

박미경 | 기사입력 2023/06/08 [04:11]

호국보훈의 달, 희생 영령 기리는 광양개념여행

강희보 강희열 형제 의병장, 매천 황현의 결기, 민족시인 윤동주의 정신을 찾아

박미경 | 입력 : 2023/06/08 [04:1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6월은 의병의 날을 시작으로 현충일, 한국전쟁 등 국가의 안위와 관련된 기념일들로 빼곡히 채워진 호국보훈의 달이다. 광양시가 호국보훈의 달에 형제 의병장, 매천 황현 등 나라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분들의 결기와 민족시인 윤동주의 정신을 기리는 개념여행을 추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광양 봉강면에는 임진왜란 당시 의병을 일으켜 큰 공을 세우고 전사한 강희보, 강희열 형제 의병장을 기리는 쌍의사가 있다. 두 형제는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김천일 장군과 함께 10만 왜군에 맞서 전투를 벌였는데 안타깝게도 1593년 6월 27일과 29일에 차례로 전사했다.

 

▲ 호국보훈의 달, 희생영령 기리는 광양개념여행 _ 광양시

 

쌍의사는 동재, 서재, 삼문, 홍살문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산책로를 따라 오르면 형제의 묘가 아담하게 자리 잡고 있다. 봉강면 석사리에는 1910년 경술국치에 지식인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분연히 자결한 매천 황현의 생가와 역사공원이 있다.

 

조선의 마지막 선비 매천은 2,500여 수의 시를 남긴 문장가이자 47년간의 역사를 꼼꼼히 기록한 역사가로 경술국치에 통분하여 절명시 4수를 남기고 결연히 순절했다. 매천의 기록물 「매천야록」, 「오하기문」, 「절명시첩」, 「유묵․자료첩」 등과 「매천 황현 문방구류」, 「매천 황현 생활유물」 등 총 8점은 항일 독립 문화유산의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진월면 망덕포구에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민족시인 윤동주의 육필시고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보존한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등록문화재 제341호)이 있다.

 

▲ 호국보훈의 달, 희생영령 기리는 광양개념여행 _ 광양시

 

윤동주의 연희전문 후배였던 정병욱은 일제강점기라는 서슬 퍼런 시대에 한글로 쓰여진 윤동주의 육필시고를 고이 간직해 세상에 알렸다. 북간도에서 태어난 윤동주는 일본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숨지기까지 광양 땅을 밟은 적은 없지만 광양 망덕포구 정병욱 가옥에서 시인으로 부활했다. 망덕포구를 따라 나무 데크길을 걸어가면 서시, 별 헤는 밤 등 윤동주의 주옥같은 시 31편의 시비가 세워진 ‘윤동주 시 정원’이 여행자를 반긴다.

 

정구영 관광과장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호국보훈의 달에 광양을 찾아 일제의 침략에 맞서 장렬하게 싸우고 전사한 형제 의병장과 일제의 침탈에 분연히 자결한 매천 황현의 발자취를 만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망덕포구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과 시 정원을 들러 삼엄한 일제의 감시하에서도 우리글로 민족정신을 그린 윤동주의 시와 그것을 지켜낸 정병욱의 깊은 우정을 가슴에 새겨볼 것을 당부했다.

전남 광양시 진월면 망덕길 24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산림청, 2023년 가을 단풍 예측지도 발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