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천혜의 자연 환경 활용해 관광 활성화 나서

박달산 자연휴양림, 산림레포츠 시설, 골프장 등 산림휴양단지 조성

양상국 | 기사입력 2022/12/06 [06:28]

괴산군, 천혜의 자연 환경 활용해 관광 활성화 나서

박달산 자연휴양림, 산림레포츠 시설, 골프장 등 산림휴양단지 조성

양상국 | 입력 : 2022/12/06 [06:2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괴산군(군수 송인헌)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적극 활용해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민선8기 괴산군은 특색있는 새로운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기존의 관광지를 활성화해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어넣는다. 먼저, 괴산 산림정원, 골프장, 리조트 등 5,000억 원 규모의 ‘괴산 휴양‧관광‧레저타운’을 칠성면 송동리 일원에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괴산 산림정원을 중부권 최고의 산림정원으로 조성하고, 대규모 민간개발로 골프장, 리조트 등을 유치해 전 국민이 찾아오는 ‘괴산 휴양‧관광‧레저타운’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괴산군의 76%를 차지하는 산림을 활용한 관광에도 나선다.

 

▲ 산막이옛길 순환형 생태휴양길 조감도 _ 괴산군

 

장연면 송덕리 일원에 1,691억 원을 투입, 박달산 자연휴양림, 산림 레포츠 시설, 골프장 등을 포함한 산림휴양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박달산 자연휴양림에는 산림레포츠 시설을 조성해 산림 체험의 거점으로 활용하고, 인근 장연면에 목재 건축 실연사업과 연계해 산림휴양 관광과 일자리 창출까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기존 관광지인 산막이옛길, 쌍곡·화양구곡에는 둘레길을 조성해 활력을 불어넣는다.

 

괴산군 대표 관광지인 산막이옛길에는 70억원을 들여 2.3㎞의 순환형 생태 휴양길을 조성할 계획으로, 올해 연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쌍곡계곡에는 80억 원을 투입해 탐방로(7.7㎞), 전망대, 쉼터 등 생태 탐방길을 조성하고, 화양구곡에는 30억 원을 투입해 선유동 신선길(1.5㎞)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그 외에도 불정면 목도와 연풍면 수옥정은 다양한 볼거리와 편의 시설을 확충해 사계절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조성해 인근 소재지 상권 활성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송인헌 군수는 괴산은 아름다운 산과 깨끗한 계곡 등 풍부한 관광자원을 가지고 있다라며 이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기존 관광자원을 업그레이드해 전국에서 찾아오는 괴산군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충북 괴산군 괴산읍 임꺽정로 9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