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 찾아가는 박물관 운영

오는 12일 이방면 장천초등학교에서 교육과 체험 진행

이형찬 | 기사입력 2022/12/03 [20:06]

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 찾아가는 박물관 운영

오는 12일 이방면 장천초등학교에서 교육과 체험 진행

이형찬 | 입력 : 2022/12/03 [20:06]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은 ‘찾아가는 박물관’을 오는 12일 이방면 장천초등학교에서 운영한다. ‘찾아가는 박물관’은 기념관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학교 또는 단체를 대상으로 학예사가 직접 방문해 교육과 체험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 박진전쟁기념관 전경 _ 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은 6.25전쟁 최후의 보루였던 박진전투 현장을 재현하고 있다. 민족 분단의 실상을 올바르게 인식하고, 순국선열들의 호국 정신을 계승 및 발전시키고자 건립됐다. 기념관은 박진전투가 있었던 박진나루 부근에 위치해 더욱 뜻깊은 곳이다. 박진전투 영상을 비롯해 당시 사용했던 무기류와 문건, 일용품 등을 전시하고 있다. 다만,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에 위치해 관람객의 방문이 어렵다는 의견이 있어 이번 ‘찾아가는 박물관’을 추진한다. 

 

▲ 박진전쟁기념관 전시실

 

찾아가는 박물관은 6.25전쟁 바로 알기 당시 창녕지역에 있었던 전투 알아보기, 컬러링북 색칠하기 등으로 구성됐다. 기념관 관계자는 찾아가는 박물관을 통해 6.25전쟁 및 당시 창녕지역에서 있었던 전투에 대해 배우면서 호국정신을 계승하고, 애향심을 고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군은 장천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지리적·구조적 여건 등으로 문화 교육 참여 기회가 부족한 소규모 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박물관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경남 창녕군 남지읍 월상길 2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