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개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가 공동으로

김미숙 | 기사입력 2022/11/25 [04:35]

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개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가 공동으로

김미숙 | 입력 : 2022/11/25 [04:3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상남도와 중소기업중앙회가 후원하는「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이하 “공예품대전”)이 오는 27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경상남도 창원시)에서 개최된다.

▲ 대통령상 - 정지윤 作 ‘차(茶)곡(穀)차(茶)곡(穀)’ _ 문화재청

 

1971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52회째를 맞는 공예품대전은 전통적인 기틀 아래 현대적인 트렌드로 창작된 우수한 공예품을 발굴·육성하여 우리나라 공예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이다.  이번 공예품대전에는 목칠·도자 등 6개 분야에서 총 2,012개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16개 시·도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437개 작품에 대해 1·2차의 심사를 통해 대통령상을 비롯한 총 229개 작품이 개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국무총리상 – 인현식 作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

 

대통령상에는 정지윤 작가가 출품한 ‘차(茶)곡(穀)차(茶)곡(穀)’이 선정되었다. 다(茶)기, 주(酒)기 세트인 이 작품은 모던하고 단순한 디자인적인 특징에 청자의 신비로운 푸른빛을 더하여 한국적인 감성과 동시대의 미학을 함께 품은 공예품으로 완성도, 상품성, 창의성 등에서 심사위원단 모두의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 문화재청장상 – 김육남 作 '물길 따라 온 여행'

 

국무총리상에는 인현식 작가의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가 선정되었으며, 문화재청장상은 김육남(‘물길 따라 온 여행’), 이상길(‘마음 담기’), 정기봉(‘청자물가풍경’), 조현영(‘먹의시간’) 작가들에게 돌아갔다. 또한, 단체상에는 경기도가 최우수상을 차지하였으며, 경상남도와 전라남도가 우수상을, 대구광역시ㆍ광주광역시ㆍ충청남도가 각각 장려상을 받는다. 

▲ 국립무형유산원장상 –신덕순 作 '은혜로 사랑으로

 

시상식은 개막식과 함께 지난 24일 창원컨벤션센터 3층 제2전시장에서 열리며, 이번 공예품대전에서 입상한 수상작과 함께 역대 수상작들도 오는 27일까지 일반인들에게 공개.전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16개 시·도의 우수공예품 전시판매관」,「공예품 오픈마켓」이 열려 공예작가들의 우수한 상품을 직접 만나보고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경남 창원시 성산구 원이대로 36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양수산부, 2월의 등대 선정 ②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