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사계절 화려한 꽃 물결이 출렁이는 꽃길‧정원이 생겼다

시민정원·Hero가든· 배움정원 등 다양한 사회구성원 참여하는 정원 플랫폼 지향

양상국 | 기사입력 2022/08/10 [23:37]

서울대공원, 사계절 화려한 꽃 물결이 출렁이는 꽃길‧정원이 생겼다

시민정원·Hero가든· 배움정원 등 다양한 사회구성원 참여하는 정원 플랫폼 지향

양상국 | 입력 : 2022/08/10 [23:37]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서울대공원에 사계절 화려한 꽃 물결이 출렁이는 50개 꽃길‧정원이 생겼다. 정원마다 테마를 달리해 서로 다른 특색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는 코로나로 긴 어둠의 터널을 지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희망을 선사하고, ‘웨딩가든’은 예비‧신혼부부에게 응원을 보낸다. 동물만 있던 사육장도 다채로운 식물로 채워졌다. 서울대공원이 ‘꽃의 숲 프로젝트’를 통해 단조로운 녹지였던 공간을 50개의 꽃길과 정원으로 탈바꿈시켰다. 

 

▲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 _ 서울시

 

‘꽃의 숲 프로젝트’는 대공원 곳곳을 사계절 볼 수 있는 꽃과 특색있는 정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4년까지 대공원 곳곳에 꽃길과 정원을 3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올해는 ‘공간별 상징성 강화’, ‘시민참여 기회 확대’라는 2가지의 방향성을 갖고 총 1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꽃의 숲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 희망의 해바라기 전시

 

서울대공원은 ‘꽃의 숲 프로젝트’를 통해 캐나다 ‘부차드 가든’ (Butchart Gardens) 못지않은 지속가능한 정원형 공원을 만들어 시민들이 발길 닿는 곳마다 꽃길과 정원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지금 서울대공원에 가면 사계절 피었다 지는 꽃길(‘입구숲 꽃길’, ‘동물원으로 가는 꽃길’)과 동·식물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정원(‘곰사가든’, ‘꽃의 언덕’), 다양한 테마와 메시지가 담긴 정원(‘웰컴가든’, ‘홈런가든’, ‘웨딩가든’), 시민이 직접 만들거나 참여한 정원(‘Hero가든’, ‘시민정원’(미래세대가든·한평 정원), ‘배움정원’, ‘어린이정원’) 등 다양한 유형의 꽃길과 정원을 만날 수 있다. 

 

▲ 시민가든 전경

 

‘웰컴가든’은 서울대공원 지하철역 입구에서부터 관람객을 첫 번째로 맞는 곳이다. 관람객을 환영하는 의미를 담은 목수국, 디기탈리스, 버들마편초, 호스타 등 23종의 다양한 초화류로 채워져 ‘꽃의 숲 프로젝트’로 달라진 공원의 변화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웰컴가든을 지나 ‘입구숲 꽃길’에 이르면 다양한 꽃들로 수놓으며 수채화 같이 펼쳐진 꽃길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웰컴가든’을 지나면 서울대공원의 오랜 역사와 함께 인고의 세월을 견딘 소나무를 테마로 조성한 ‘소나무정원’, 희귀한 암석과 잘 어울리는 초본류 식재를 볼 수 있는 ‘암석원가든’을 볼 수 있다.

 

▲ 학생정원작품 중 자연의 색을 담다

 

‘동물원으로 가는 꽃길’은 서울대공원에서 동물원까지 가는 먼 길이 지루하지 않도록 조성된 아름다운 꽃화분길이다. 동물원에 발길이 닿으면 1동물 1프로젝트의 하나로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원을 만날 수 있다. ‘곰사가든’은 쑥과 마늘 등이 심어져 관람객에게 단군신화의 ‘웅녀’를 떠올리게한다. ‘꽃의 언덕’은 식물원과 동물원이 함께 위치한 특성을 살려 식물과 동물이 공존하는 장소다. 사계절 꽃과 나비, 곤충, 새를 함께 볼 수 있어 가족 단위로 놀러온 시민들에게는 종합선물세트다.

 

▲ 웨딩가든 전경

 

공원을 찾은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따뜻한 장소도 있다. ‘홈런가든’은 서울대공원 야구장 앞 넓은 녹지대를 활용, 다양한 색감의 종자를 전면 파종해 파노라믹한 경관을 연출한다. 이곳에 만개한 꽃들이 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인생 홈런을 기다린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 웨딩가든 위로의 양귀비,순백의 안개꽃

 

또한, 2,300㎡로 꽃양귀비와 안개초 파종, 장미 화분 ,수국 화분 등 520주가 심어진 ‘웨딩가든’은 순백의 꽃길로 조성돼 예비 신랑·신부들의 웨딩사진 촬영 명소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죽도록 사랑한다’는 꽃말을 지닌 안개초와 ‘위로’와 ‘위안’을 뜻하는 꽃양귀비가 신랑·신부의 행복한 미래를 응원한다. 대공원 관리사무소 인근 녹지대에 조성된 ‘웨딩가든’에서는 안개초가 활짝핀 ‘순백의 언덕’과 아름다운 웨딩촬영 배경으로 활용되고 있는 ‘웨딩꽃길’을 만날 수 있다.

 

▲ 테마가든

 

‘꽃의 숲 프로젝트’는 모두가 함께 만드는 정원 플랫폼을 지향한다. 서울대공원은 이러한 취지를 담아 무엇보다 시민이 함께 만드는 정원을 조성했다. 관공서와 기업, 시민이 손잡아 만든 ‘Hero가든’, 올해 최초로 시행된 시민정원 작품공모를 통해 선보인 ‘시민정원’(미래세대가든·한평 정원), 가든클래스 수강생들이 만든 ‘배움정원’, 올해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만든 ‘어린이정원’이 대표적이다.

 

▲ 히어로가든

 

‘Hero가든’은 가수 임영웅의 팬클럽, ‘영웅시대’가 자발적으로 기금을 모으고 신세계건설 레저부문 조경사업팀에서 시공을 맡아 조성한 정원이다.  아름다운 수국을 감상할 수 있는 수국산책로를 조성해 목수국과 네모필라, 수크령, 백리향 등 계절에 따라 다르게 변화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 ‘꽃의 숲’ 이야기 스토리북 표지 사진

 

서울대공원은 지난 2월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힐링과 일상의 행복을 선물하기 위해「2022 서울대공원 ‘꽃의 숲’ 시민정원 작품공모」를 최초 시행했다. 선정된 20개의 시민정원(학생정원(미래세대 가든) 10개소, 시민정원(한평 정원) 10개소)은 지난 5월 한시적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 ‘꽃의 숲’ 이야기 스토리북 속지 사진

 

‘배움정원’은 ‘제1회 가든클래스’를 수강한 참가자들이 실습위주의 교육을 받고 서울대공원 내 곤충관 앞 화단, 식물원 앞 등에 로니세라, 하늘국화 등의 초화류를 심어 조성했다. ‘어린이정원’은 올해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어린이와 동반가족 100명이 동물원 북문 입구에 직접 수국, 맥문동 등을 심어 만든 의미있는 장소다. 

 

▲ ‘꽃의 숲’ 이야기 스토리북 본문 사진

 

한편, 서울대공원은 ‘꽃의 숲 프로젝트’를 거쳐 다채로운 사계절 꽃과 다양한 테마가든으로 조성하는 과정을 담은 스토리북, <꽃의 숲 이야기>를 발간했다. 8월 말부터는 서울대공원(https://grandpark.seoul.go.kr)에서 전자책으로  만날 수 있다. 스토리북은 총 125쪽 분량으로 ▴50개의 테마가든 조성과정 ▴사계절 변화에 따른 서울대공원의 모습 ▴‘제1회 시민정원공모전’에 출품된 작품 20여 개의 사진 등이 담겼다.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꽃의 숲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대공원이 캐나다의 ‘부차드 가든’(Butchart Gardens)을 뛰어넘는 지속가능한 정원형 공원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서울대공원이 시민 누구나 꽃과 정원의 아름다움을 향유할 수 있는 명소가 되길 바란다. 다양한 사회구성원이 참여하는 정원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활성화해 정원 공간을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울 광진구 능동로 21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산림청, 2022 가을 단풍예측지도 발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