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박물관 ‘관광형 주말 농부장터’ 인기다

관람객 증가농업인 판로 확보로 지역민과 상생 등 새 모델 제시

한미숙 | 기사입력 2022/05/18 [11:40]

전남농업박물관 ‘관광형 주말 농부장터’ 인기다

관람객 증가농업인 판로 확보로 지역민과 상생 등 새 모델 제시

한미숙 | 입력 : 2022/05/18 [11:40]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전라남도농업박물관이 지난해부터 시행한 ‘관광형 주말 농부장터’가 지역 주민과의 상생은 물론 관람객 증가에도 큰 역할을 하면서 박물관의 새로운 관광콘텐츠로 자리잡고 있다. 농업박물관은 지난해 가을에 이어 올해도 지난 4월 2일부터 격주로 모두 4차례 ‘봄철 주말 농부장터’를 열었다.

 

주말농부장터는 전시유물 만으로 관람객을 유치하는데 어려운 박물관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 주민과의 상생과 소통을 통해 영산호관광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기획한 농업박물관만의 특화 관광콘텐츠다. 

 

▲ 농업박물관 주말 농부장터 _ 전라남도청

 

박물관 진입로에 농산물 판매부스를 설치했다. 지역 농가와 농산물 가공업체가 참여해 우수 농산물과 농가공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어린이를 위한 무료체험 행사도 함께해 영암과 목포, 무안지역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외지 관광객의 발걸음도 부쩍 늘어 코로나19 일상회복 이후 박물관 활성화의 새 비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고구마와 감자, 표고버섯, 열무, 상추 등 농업인이 직접 농사지은 농산물 과 전통장류와 굼벵이, 두부 등 농업법인이 직접 가공한 제품만을 판매해 소비자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또한 방문객에게는 현장에서 직접 튀긴 뻥튀기와 풍선, 바람개비 등 사은품을 주고 누리소통망(SNS) 기획행사를 통해 고추와 딸기, 파프리카 모종을 나눠주기도 했다.

 

어른과 함께 장을 보러온 아이를 위해 튜브공과 선더보드 글라인더, 물돋보기 만들기 등 과학원리를 접목한 체험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해 큰 인기를 끌었다. 그 결과 주말 농부장터가 열리는 주말에는 평소 주말보다 3배 이상 많은 하루 평균 1천여 명이 박물관을 관람해 농업박물관의 관람객 증가에도 큰 몫을 했다.

 

임영호 농업박물관장은 주말 농부장터로 지역민에게 활력을 주고, 박물관을 지역 관광명소로 만들겠다며 오는 9월과 10월에도 가을 주말 농부장터를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남 영암군 삼호읍 녹색로 653-1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에서 강화까지 국내 최장 거리, 1,800km 서해랑길 개통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