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 제42회 전통공예명품전 개최

전통공예명품전은 우리 공예기술을 잇고 있는 작가들의 활동을 고취

박미경 | 기사입력 2022/05/17 [03:18]

국립무형유산원, 제42회 전통공예명품전 개최

전통공예명품전은 우리 공예기술을 잇고 있는 작가들의 활동을 고취

박미경 | 입력 : 2022/05/17 [03:1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42회 <전통공예명품전>이 오는 5월 18일(수)부터 24일(화)까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전시관‘올’(서울 강남구)에서 개최된다. 

 

1979년 시작해 올해로 42회를 맞는 전통공예명품전은 우리 공예기술을 잇고 있는 작가들의 활동을 고취하고 전통공예의 아름다움과 장인들의 노고를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되는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회원 전시이다. 올해는 ‘명품본색’을 주제로 국가무형문화재 공예분야 보유자들의 작품을 비롯하여 90여 점의 공예 명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 전통공예명품전 안내홍보물 _ 문화재청

 

전통공예명품전은 전통공예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와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장인 3명을 선정해 문화재청장 상장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천공상(天工賞)에 국가무형문화재 매듭장 보유자 김혜순, 명공상(名工賞)에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 칠장 보유자 손대현, 명장상(名匠賞)에 궁중화 작가 이수진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천공상 수상작 「궁중옥 나비 삼작노리개, 옥비취 박쥐 삼작노리개(매듭장 김혜순)」는 박쥐와 나비 모양의 길상문 조각이 매듭과 어우러져 여인들이 패용하던 장신구에 멋스러움과 품격을 담았고, 명공상 수상작 「국화당초문 건칠 달항아리(칠장 손대현)」는 달항아리의 소박한 형태에 자개의 아름다운 빛깔을 채워 화려한 나전칠기 공예의 정수를 보여주고 있다. 명장상 수상작 「금강-상악산의 조춘(작가 이수진)」은 금강산의 다른 지명인 상악산의 이른 봄을 한 폭의 산수화로 그려 일상의 지친 심신을 위로하는데 더할 나위 없는 정취를 자아낸다.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전통공예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계기가 될 제42회 전통공예명품전에 우리 문화와 전통공예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바란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02-3453-1685~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40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에서 강화까지 국내 최장 거리, 1,800km 서해랑길 개통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