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프렌즈, 이시영이 체험한 겨울 왕국 스위스

건강하고 활기찬 배우 이시영답게, 겉훑기 식 아닌 직접 체험한 스위스

이성훈 | 기사입력 2022/02/17 [12:18]

스위스 프렌즈, 이시영이 체험한 겨울 왕국 스위스

건강하고 활기찬 배우 이시영답게, 겉훑기 식 아닌 직접 체험한 스위스

이성훈 | 입력 : 2022/02/17 [12:1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지난 1월 24일, 배우 이시영이 2022-2023년 스위스정부관광청 홍보대사 ‘스위스 프렌즈(Swiss Friends)’로 위촉되었다. 특히 취리히 구시가지의 아름다운 전망대, 린덴호프에서 임명식이 진행돼 국내 팬들에게 깜짝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 루체른 유람선-이시영 _ 스위스정부관광청

 

스위스정부관광청 CEO 마틴 니데거(Martin Nydegger)와의 만남에서 스위스의 자연과 스포츠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전해 듣고, 한껏 기대에 부풀었던 이시영은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수준이 아니라, 직접 스위스 자연 한복판으로 뛰어들어 온몸으로 계절이 깃든 자연을 체험하는 여행을 즐겼다.

 

▲ 루체른-이시영


이는 단순한 관광의 개념을 뛰어넘어 현지의 문화와 자연을 체험하는 ‘슬로우 트래블’ 방식으로 규모가 작더라도 실제로 완벽한 것을 체험해 보며, 사람과자연을 직접 만나는 것, 로컬 액티비티와 지역색을 체험해 보는 것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여행 트렌드에 부합한다. 특히 이시영은 이번 여행을 통해 “자연을 직접 체험하고, 자연의 소중함을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최근 여행 트렌드인  지속가능한 여행 방식에 대해 더 관심 갖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 빙하특급열차 외관-이시영


이시영은 실제로 체험형 여행의 일환으로 영남알프스와 자매결연을 한 티틀리스 산을 포함해 취리히, 체르마트, 루체른, 생모리츠 등 다양한 목적지에서 2-3일씩 여유 있는 일정으로 다양한 겨울 액티비티를 체험하고, 현지인들과의 교류를 통해 현지 라이프스타일을 느끼고 이해하는 경험을 했다. 

▲ 티틀리스_이시영

 

특히, 체르마트에서는 ‘생애 첫 스키’ 체험을 했는데, 체르마트에서 겨울 휴가를 즐기는 전 세계 여행자들과 함께 섞여서 현지 스키 전문 강사에게 강습을 받으며, 정통 알파인 스키 자세를 배우기도 했다. 손자와 함께 스키를 타는 할머니, 가족끼리 스키를 가르치는 모습 등, 다른 여행자들이 겨울 휴가 보내는 모습을 보며, 나중에 아들과 함께 스위스를 방문해 스키를 가르쳐 주고, 함께 스키를 타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 취리히-린트초콜렛공장-이시영


이시영은 스위스 이름이 알려진 유명 도시부터 작은 마을과 산골마을까지 찾아다녔다. 대중교통으로 이동을 했는데, 스위스 전 지역의 기차, 버스, 케이블카, 유람선, 트램을 모두 타 보며 스위스 현지인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었던 데에서 여행의 큰 매력을 발견하기도 했다. 스위스 사람들이 출퇴근하는 모습, 아이들의 등교하는 모습, 주말을 즐기는 젊은이들의 모습 그리고 예비역 훈련을 마친 군인들이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대중교통 안에서 마주할 수 있었다.
 

▲ 취리히_이시영

 

1월 23일부터 2월 4일까지 11박 13일의 여유로운 일정을 마친 이시영은 “이번 스위스 여행을 통해 각 지역의 지역색과 스위스 사람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어서 참 특별했다. 특히 스위스의 겨울 풍경 한복판 속으로 들어가 여러 가지 액티비티를 직접 체험해 본 것이 참 소중하게 기억된다. 올 6월에 스위스를 다시찾아 스위스의 여름이 내어 주는 다양한 액티비티에 도전해 보고 싶다”라고 그 소회를 밝혔다. 스위스정부관광청_자료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해남에서 강화까지 국내 최장 거리, 1,800km 서해랑길 개통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