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멕시코 칸쿤 부럽지 않은 “강릉수중박물관”

해중공원 내 경장갑차 등 폐군수품 수중 설치로 다이버 인산인해

강성현 | 기사입력 2022/01/23 [02:15]

강릉시, 멕시코 칸쿤 부럽지 않은 “강릉수중박물관”

해중공원 내 경장갑차 등 폐군수품 수중 설치로 다이버 인산인해

강성현 | 입력 : 2022/01/23 [02:15]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강릉시는 차별화된 해중레저공간 조성을 위해 지난달 사근진 인근 해역“강릉 해중공원”내 경장갑차 등 폐 군수품 4종을 113ha 규모로 사근진 해안에서 3km가량 떨어진 바닷속에 추가 설치하였다. 한겨울 동해 바다엔 볼 게 없다는 기존의 모든 것을 무색하게 만들며, 명실상부 전국 최고의 다이버성지로 입지를 굳힌 강릉 해중공원은(수중박물관) 최근 넘치는 다이버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룬다. 

▲ 경장갑차_노진우작가 _ 강릉시

 

최근 주말마다 몇백 명에 달하는 다이버들의 방문으로 물 반 사람 반이라는 말이 어울릴 실정이다. 인근 다이빙 리조트 관계자는“겨울은 보통 비수기인데 작년 12월 해중경관시설인 경장갑차 추가 수중설치로 때아닌 성수기를 맞고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 경장갑차_노진우작가


시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2월 폐 군수품 설치 후 한달 간 강릉 해중공원을 찾는 다이빙 이용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이상 증가된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시는 이용객이 늘어남에 따라 이용객들의 안전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장갑차_노진우작가


또한, 해중공원 홍보를 위해 올해 해양레포츠 문화축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바닷속 지형 및 생태환경, 수중경관시설 등을 대상으로 수중촬영 공모전을 실시할 계획이며 시 자체적인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동해안 해양레저관광 거점해역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강원 강릉시 해안로 63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봄철 조선왕릉 숲길 개방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