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 발간

고도심의 역사와 문화를 아우르는 10개 주제를 중심으로, 이에 부합하는

이형찬 | 기사입력 2022/01/22 [00:29]

부산시,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 발간

고도심의 역사와 문화를 아우르는 10개 주제를 중심으로, 이에 부합하는

이형찬 | 입력 : 2022/01/22 [00:2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시는 ‘부산역사 대중서’ 편찬사업의 일환으로 동래·금정·부산진·연제·수영구 등 고도심 문화유산 답사기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발간한다.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는 시가 이전에 출간한 「부산역사산책」과 「原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잇는 세 번째 ‘부산역사 대중 교양서’로, 12개월간 3,500여만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고도심이 지닌 역사성에 주목해 원시에서 현대까지 고도심의 역사 전개를 일관하고자 하는 안목으로 이에 걸맞은 문화유산을 샅샅이 훑어가며 살펴본 작업의 결과물이다.

 

▲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 표지 _ 부산광역시


고분문화, 성곽, 전근대 행정중심지와 군사시설, 식민지 근대, 민족운동, 고도심의 기록문학 등 고도심의 역사와 문화를 아우르는 10개의 주제를 중심으로, 이에 부합하는 각기의 문화유산을 선정해 두루 소개하며 그 속에서 발현되는 장소성뿐만 아니라 그것이 지닌 역사성까지 충실하게 담아냈다. 또한, 책 곳곳에 배치된 사진과 고지도 등이 독자에게 고도심 문화유산 현장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해, 읽는 재미와 함께 부산역사의 이해 체계를 한껏 높여준다. 

 

김기환 부산시 문화체육국장은 “이번 답사기는 집필자가 현장을 밟아 본 후 그에 대한 체험과 감상 그리고 새롭게 알게 된 사실 등을 정성스럽게 서술해, 생생한 현장감을 드러냄은 물론 각 문화유산이 지닌 계통과 배경을 충실하게 담아냈다”라며, “고도심의 내력을 꾸밈없이 제대로 기억함은 물론 그 문화유산 속에 응결된 역사와 문화를 반듯하게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는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책자는 부산 시내 공공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며, 부산시 문화유산과 홈페이지(http://www.bssisa.com)에도 게시될 예정이다.


한편, 부산시는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에 이어, 올해 말까지 「부산 해안을 따라 떠나는 역사여행」을 출간할 예정이다. 부산 해안가 주변에 산재한 역사 유적과 유물을 하나로 꿰어놓아 원시에서 현대까지 부산의 해양성을 통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 연제구 중앙대로 100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봄철 조선왕릉 숲길 개방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