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추사박물관, 스마트 박물관 서비스 시작

해설사의 해설 없이 박물관에 있는 대형 키오스크와 스마트패드, 큐알(QR)코드

이소정 | 기사입력 2022/01/05 [07:52]

과천 추사박물관, 스마트 박물관 서비스 시작

해설사의 해설 없이 박물관에 있는 대형 키오스크와 스마트패드, 큐알(QR)코드

이소정 | 입력 : 2022/01/05 [07:52]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과천시 추사박물관이 4일부터 '스마트 추사박물관' 서비스를 선보인다. 스마트 추사박물관은 관람객이 해설사의 해설 없이도 박물관에 있는 대형 키오스크와 스마트패드, 큐알(QR)코드 등을 활용해 유물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 추사박물관 _ 과천시

 

박물관 로비에 있는 대형 키오스크에서는 전체 전시실 3곳에 대한 위치 안내와 전시 유물 및 소장 유물 관람, 유물별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추사박물관에서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와 온라인 VR 전시, 박물관 소개 영상 감상도 가능하다.


전시실 3곳에는 스마트패드를 비치했다. 스마트패드에는 그동안 전시실 벽면이나 배너 등으로 간단히 안내하던 각 전시실의 전시 주제와 기획 의도 등을 담아 관람객이 전시 내용에 대해 상세히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각각의 전시 유물 옆에는 QR코드를 부착해 관람객이 소지한 스마트폰으로 인식하면 유물에 대한 상세 설명을 볼 수 있도록 했다.

 

▲ 추사박물관


추사박물관에서는 스마트 박물관 서비스 구현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유물별 상세 설명을 작성하고 고해상도 촬영을 진행했다. 이어 해당 자료들을 모아 '전시·유물·교육 안내 통합시스템'을 구축한 뒤 이를 터치스크린 등으로 구현했다. 추사박물관에서는 스마트박물관 서비스 제공으로 추사박물관 유물에 대한 관람객의 이해도를 높이는 동시에, 관람객의 흥미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과천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1년 스마트 박물관 미술관 기반 조성사업'에 선정돼 '스마트 추사박물관 구축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추사박물관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운영되며 코로나19로 매시간 최대 관람 인원은 1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경기 과천시 추사로 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관광공사 2022 여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전라남도 관광지 3곳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