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되찾은 이 바다를 지키자,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과 태배길

만리포해수욕장 끝자락에서 만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아니면 이 바다가 10여 년 전

이성훈 | 기사입력 2021/11/15 [08:51]

힘들게 되찾은 이 바다를 지키자,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과 태배길

만리포해수욕장 끝자락에서 만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아니면 이 바다가 10여 년 전

이성훈 | 입력 : 2021/11/15 [08:51]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2021 화창한 어느 가을날, 태안 앞바다에 섰다. 서해안 물빛이 이리 고왔나 놀랄 만큼 바다가 맑고 아름답다. 만리포해수욕장 끝자락에서 만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아니면 이 바다가 10여 년 전, 기름으로 뒤덮였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어버릴 뻔했다.

▲ 해양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여행지

 

2007년 12월 7일, 만리포 앞바다에서 유조선 허베이스피리트호와 해상 크레인이 충돌해 엄청난 기름이 유출되는 불행한 사고가 발생했다. 시커먼 기름이 바다를 뒤덮은 끔찍한 장면이 TV로 전송됐다. 검게 물든 바다는 쉽게 회복되지 못할 듯 보였다. 전문가들조차 태안 앞바다가 회복되려면 수십 년이 걸릴지도 모른다는 암울한 전망을 했다.

 

▲ 2007년 태안 앞바다에 대량의 기름이 유출됐다

 

이후 전문 방제 인력 외 전국 각지에서 123만 명이 넘는 자원봉사자가 태안으로 몰려와 기름 제거에 구슬땀을 흘렸다. 자원봉사자가 인간 띠를 이뤄 바다의 기름띠를 제거하는 작업에 동참했다. 그 결과 만리포해수욕장은 2008년 6월, ‘해수욕 적합’ 판정을 받고 다시 개장하는 기적이 일어났다.

 

▲ 유류피해극복기념관 1층 전시관 내부


당시 태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환경오염 사건과 극복 과정이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 고스란히 기록됐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사고 발생 10년째가 되던 2017년, 사고 현장인 만리포해수욕장 인근에 문을 열었다. 잊혀가던 유류 유출 사고의 아픔과 극복 과정, 자원봉사자의 헌신을 고스란히 담아낸 공간이다.

 

▲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태안을 찾아 기름 제거 작업에 동참했다  


기념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다. 1층에 전시실, 2층에 영상체험실과 다목적실, 옥상에 전망대와 쉼터를 갖췄다. 1층 전시실은 유류 유출과 확산 과정, 자원봉사 활동에 대한 기록을 자세히 보여준다. 생태계가 파괴되고 주민이 피해 본 상황을 전시하는 한편, 바다를 되살리기 위한 수많은 사람의 노력과 그 결과를 이야기한다. 입체적인 전시 시스템으로 관람객이 당시의 아픔과 절망, 희망을 생생하게 공감할 수 있다.

 

▲ 터치 스크린으로 기름 제거 작업을 간접 체험한다


2층은 영상체험실로 꾸몄다. 기름 제거하기, 해양 생물 되살리기 등 영상 체험이 가능하다. ‘기름 제거하기’는 터치스크린에서 헌 옷, 고압 세척기, 흡착포 같은 도구를 선택해 기름을 제거하는 놀이 형태 체험으로, 당시 자원봉사자의 노고를 되새기게 한다.

 

▲ 체험실 영상 스크린에 상괭이가 노닌다


‘해양 생물 되살리기’는 종이에 그려진 바다 생물을 선택해 채색하고, 스캐너로 이미지를 전송해 대형 스크린에 띄우는 체험이다. 바닷속 풍경을 담은 스크린에 ‘웃는 돌고래’라는 애칭이 있는 상괭이를 포함한 태안 앞바다의 해양 생물과 체험객이 띄운 물고기가 함께 노닌다. 태안 바다 환경이 해양 보호 생물로 지정된 상괭이가 나타날 정도로 회복됐음을 보여준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관람 시간은 오전 9시~오후 5시, 관람료는 없다. 해설사 안내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태배길 풍광

 

기념관에서 멀지 않은 ‘태배길’도 걸어보길 추천한다. 유류 유출 사고 당시 자원봉사자들이 방제 작업을 하러 오가던 길이 걷기 코스로 다시 태어났다. 전체 길이 약 6.5km 순환형 코스로, 유류 유출 피해의 아픔과 극복의 기쁨을 담아 6개 구간에 각각 순례길, 고난길, 복구길, 조화길, 상생길, 희망길이라고 이름 붙였다.

 

▲ 태안 앞바다가 시원하게 내다보이는 태배전망대   


태배길은 당나라 시인 이태백이 이곳 풍광에 반해 시를 남겼다는 유래가 전할 만큼 경관이 수려하다. 의항과 구름포, 안태배, 신너루 등 해안 풍경이 아름답고, 탁 트인 전망을 제공하는 태배전망대도 있다. 태배길에서 바라보는 풍광은 찰나의 감동을 넘어 묵직한 여운이 남는다.

▲ 6개 코스로 이뤄진 태배길


이 길을 묵묵히 오가며 곳곳을 청소한 자원봉사자의 수고가 뒷받침된 비경이기 때문이다. 그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 눈앞에 태안의 아름다운 풍경은 존재하지 않을 테니까. 감사와 환경보호 실천 의지를 담아 한 걸음, 한 걸음 디뎌본다.

 

▲ 2021년 현재 맑고 깨끗한 태안 앞바다 풍경


태안 유류 유출 사고를 얼마나 잘 극복했는지 살펴보려면 주요 피해 지역 가운데 하나인 만리포해수욕장 일대를 돌아보자. 백사장과 갯벌이 드넓은 이곳은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이라는 명성을 되찾았고, 최근 서핑 명소로 자리매김하며 서핑 메카인 미국 캘리포니아에 빗대 ‘만리포니아’라는 애칭도 얻었다. 맑은 바다와 백사장, 갯벌, 서핑에 서해안 낙조까지, 우리가 바다에서 원하는 모든 요소를 갖췄다.

 

▲ 낙조가 아름다운 만리포해수욕장

 

해수욕장 끝자락에 지난 7월 만리포전망타워가 문을 열었다. 높이 37.5m, 지름 15m 규모로 전망대에 오르면 일대가 한눈에 보인다. 전망대가 원기둥 모양이라 한 바퀴 돌며 바다부터 산과 논밭까지 만리포 주변 경관을 두루 조망할 수 있다. 올라갈 때는 엘리베이터를, 내려올 때는 기상 상황이 허락한다면 야외 계단을 이용해보자. 나선형 계단을 따라 내려오며 눈에 담는 풍경이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 만리포전망타워 야간 경관 조명_태안군청 제공


만리포전망타워는 해가 지면 경관 조명과 레이저 쇼로 화려한 면모를 뽐낸다. 음악과 함께 타워가 갖가지 색으로 물드는 모습이 장관이다. 경관 조명과 레이저 쇼는 보통 일몰 후 30분 간격으로 진행하는데, 자세한 운영 시간은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탁 트인 전망이 매력적인 만리포전망타워


만리포해수욕장 옆 천리포수목원은 미국계 귀화 한국인 고(故) 민병갈이 설립했다. 비공개로 운영해오다 2009년부터 일반에 개방했다. 국내 자생종과 외국 수종 등 다양한 식물이 있어 볼거리가 풍성하고, 카페와 숙소 등 편의 시설도 갖췄다. 수목원 한 면이 해변과 맞닿아 바다와 숲을 동시에 즐기며 산책하기 좋다.

 

▲ 미국계 귀화 한국인 민병갈이 설립한 천리포수목원

 

당일여행 : 태배길→천리포수목원→유류피해극복기념관→만리포해수욕장→만리포전망타워 / 1박 2일 여행 : 첫날_천리포수목원→유류피해극복기념관→뭍닭섬탐방로→만리포해수욕장→만리포전망타워, 둘째날_태배길→태안 신두리 해안사구→학암포해수욕장

 

○ 관련 웹 사이트

 - 유류피해극복기념관 www.taean.go.kr/tour/sub04_10_01_01.do

 - 태안군청 오감관광 www.taean.go.kr/tour.do

 - 만리포해수욕장 https://mallipo.modoo.at

 - 천리포수목원 www.chollipo.org

 

○ 주변 볼거리 : 청산수목원, 파도리해수욕장, 몽산포해수욕장, 팜카밀레, 고남패총박물관, 네이처월드, 안면도쥬라기박물관, 안면도자연휴양림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충남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1길 12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관광공사 2022 여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전라남도 관광지 3곳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