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활용 관심이 높아지고, 버려진 물건에 아이디어를 얻는 '서울새활용플라자'

새활용 제품에는 대량생산 제품에서 찾기 힘든 특별한 손맛과 환경을 지키겠다는 철학이

이성훈 | 기사입력 2021/11/15 [04:47]

자원활용 관심이 높아지고, 버려진 물건에 아이디어를 얻는 '서울새활용플라자'

새활용 제품에는 대량생산 제품에서 찾기 힘든 특별한 손맛과 환경을 지키겠다는 철학이

이성훈 | 입력 : 2021/11/15 [04:47]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매일 쏟아지는 쓰레기로 세계가 골머리를 앓는다. 이에 따라 자원 활용에 관심이 높아지고, 버려진 물건에 아이디어를 더하는 새활용(upcycling)이 각광 받는다. 새활용은 업그레이드(upgrade)와 리사이클링(recycling)을 합한 용어로, 폐자원을 다시 사용하는 단계를 넘어 새 작품으로 만드는 작업이다. 책이 전등갓으로 변신하고, 현수막은 가방으로 새 생명을 얻는다. 새활용 제품에는 대량생산 제품에서 찾기 힘든 특별한 손맛과 환경을 지키겠다는 철학이 깃들었다.

▲ 새활용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서울새활용플라자


새활용에 관심이 있다면 꼭 방문할 곳이 서울새활용플라자다. ‘자원순환도시 서울시 비전 2030’을 토대로 새활용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기 위해 2017년 9월 서울 성동구에 문을 열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새활용 복합 문화 공간으로, 버려진 재료 수거부터 가공, 제작, 판매까지 새활용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다. 워크숍과 공연, 전시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새활용 생활 방식을 알리기도 한다.

 

▲ 빈 병으로 만든 조명이 눈길을 끄는 장한평역


수도권지하철 5호선 장한평역에 내리면 빈 병으로 만든 조명과 폐자전거 바퀴를 이용한 의자가 눈에 들어온다. 8번 출구로 나가 5분쯤 걸으면 ‘SUP새활용거리’라는 글씨와 페인트 통을 엮어 제작한 놀이 시설 ‘스핀펜스’가 보인다. 색색의 통을 돌려 그림과 글자로 표현하는 작품이다. 자투리 상수도관을 실로폰처럼 만든 ‘뮤직펜스’, 플라스틱 파이프로 만든 ‘루프업 파빌리온’이 차례로 등장해 기대감을 높인다.

 

▲ 다양한 소재를 볼 수 있는 소재은행


눈을 휘둥그렇게 만드는 작품은 서울새활용플라자 1층에도 있다. 로비에 들어서면 고래와 하마가 여행자를 맞이한다. 고래는 플라스틱병 500여 개로 만든 작품 ‘비욘드 플라스틱 09’로, 플라스틱 쓰레기로 해양이 오염되는 것을 경고하는 의미다. 하마는 다 쓴 택배 상자로 제작했다. 천장에는 빈 병을 활용한 샹들리에가 고급스럽다. 폐자원으로 만든 놀라운 작품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 곳곳에 제로웨이스트 라이프를 표현한 작품이 놓여있다


작품을 살펴본 뒤 ‘새활용하우스’로 발길을 옮긴다. 친환경 생활 방식이 엿보이는 곳으로, 일상생활과 접목한 새활용 작품을 전시한다. 11월 30일까지 운영하는 제로 웨이스트 체험 공간 ‘제로숲’에서 고체 치약이나 천연 수세미 등을 사용해볼 수 있다. ‘꿈꾸는공장’에서는 3D 프린터와 레이저 커팅기, 미싱 등 50종이 넘는 장비를 대여한다(예약 필요). 저렴한 이용료로 빌린 장비를 이용해 누구나 새활용 제품을 만들 수 있다.

 

▲ 새활용 제품 제작을 위한 장비를 대여해주는 꿈꾸는공장


2층은 아이디어 창고다. 새활용 작품 전시 숲(SUP)을 보다에는 버려진 우산 원단으로 만든 파우치, 낡은 책으로 만든 작품, 우유갑을 이용한 지갑 등 흥미로운 작품이 많다. ‘아름다운가게’의 친환경 브랜드 에코파티메아리 매장에선 헌 옷과 현수막, 소파, 가죽을 소재로 만든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 우유팩을 활용해 지갑을 만든 밀키프로젝트


3~4층은 새활용 기업의 스튜디오로, 제작하는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스튜디오에서 만난 렉또베르쏘 김준혁 대표는 “자원 순환을 위해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폐기된 책을 작품으로 만들어 보통 사람이 환경문제를 쉽고 재미있게 접근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소재은행


지하 1층 ‘소재은행’도 참신하다. 기업이나 시민이 기증한 물건을 분해·분류한 공간으로, 새활용 제품 제작에 필요한 소재를 판매한다. 아이들을 위한 ‘소재구조대’도 운영한다. 어린이와 학생들이 소재를 해체하고 분류하며 새활용 문화를 접하게 한 프로그램이다.

 

▲ 소재구조대에 참여하고 있는 어린이들_서울새활용플라자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새활용 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코로나19로 비대면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온라인 교육으로 전환하면서 2020년에는 교육 참여자가 전년 대비 3배 이상 늘어, 환경과 새활용에 꾸준한 관심을 보여준다. 오프라인 도슨트 프로그램도 중단한 상태인데, 온라인에서 이용할 수 있다. 서울새활용플라자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6시, 입장료는 없다(월요일 휴관).

 

▲ 도심 속 오아시스같은 서울숲


서울새활용플라자를 둘러본 뒤에는 서울숲으로 가자. 도심 속 녹지로 넓은 잔디밭과 놀이터가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입구에서 만나는 ‘군마상’이 서울숲 일부가 과거 경마장이었음을 알려준다. 그 뒤로 반영이 아름다운 ‘거울연못’,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가 멤버 지민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설치한 ‘지민 서울숲 벤치가든’이 자리한다. 울창한 메타세쿼이아 길을 걷거나 잔디밭에 돗자리를 펴고 앉아 책을 보는 등 자기만의 방식으로 가을을 만끽한다.

 

▲ 성수동의 사랑받는 공간 언더스탠드에비뉴


서울숲 입구에 알록달록한 컨테이너가 쌓인 ‘언더스탠드에비뉴’가 눈에 띈다. 취약 계층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문화 공간이다. 청각 장애우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향긋한 커피를 마시고, 커피 찌꺼기로 만든 친환경 제품을 구매한다. 소비만으로 착한 일을 한 기분이 든다. 문화 공간 ‘아트스탠드’에서 콘서트와 전시 등 다양한 문화 예술 콘텐츠도 선보인다.

 

▲ 정미소를 개조해 만든 갤러리 카페, 대림창고


여행의 마무리는 성수동카페거리다. 특색 있는 카페가 밀집해 ‘SNS 성지’로 이름났다. 정미소를 새롭게 꾸민 ‘대림창고’는 조형물과 그림을 전시한 갤러리 카페다. 펀딩으로 판매되는 제품을 오프라인에서 만나는 곳, 채식주의자를 위한 식당 등 하루가 멀다고 색다른 공간이 등장해 문화를 즐기는 젊은이들로 활기가 넘친다. 곳곳에 수제화거리의 모습이 어우러져, 성수동의 수제화 역사도 엿볼 수 있다. 주변 볼거리로 서울하수도과학관,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N서울타워등도 있다. / 관광공사_사진제공

 

▲ 성수동의 수제화 역사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조형물

서울 성동구 자동차시장길 4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