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의 특별한 밤’ 전주문화재야행 성료

한옥마을 야경과 역사 활용한 22개 프로그램 사전예약제 운영

강성현 | 기사입력 2021/10/25 [00:18]

‘전주의 특별한 밤’ 전주문화재야행 성료

한옥마을 야경과 역사 활용한 22개 프로그램 사전예약제 운영

강성현 | 입력 : 2021/10/25 [00:18]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주한옥마을에서 가을밤의 정취를 느끼며 역사와 놀이, 체험 등을 즐기는 전주문화재야행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주시와 전주문화재야행추진단은 지난 22일과 23일 경기전과 전라감영 일원에서 ‘2021 전주문화재야행(夜行)’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 ‘전주의 특별한 밤_전라감영

 

‘문화재술사의 팔(八) 야심작’을 주제로 열린 이번 문화재야행은 경기전과 전라감영의 야경과 역사를 활용한 총 22개 프로그램이 사전예약제로 진행됐다. 지난 6월에 열렸던 1차 야행에 이어 이번 야행에서도 예매 시작 5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보였다.

 

▲ 전주의 특별한 밤_전라감영 

 

현장에서는 △왕과의 산책 △경기전 좀비 실록 △치유의 경기전 △사진으로 만나는 문화재의 밤 △지역 예술가 무대 △태조와 야행이를 만나다 △전라감영이 돌아왔다 △전라감영 야외 방 탈출 게임 등이 펼쳐졌다.

 

▲ 전주의 특별한 밤_경기전

 

▲ 전주의 특별한 밤_전라감영

 

온라인에서는 △슬기로운 집콕생활 △전주문화재 VR 건설 프로젝트 △마인크래프트 전주 건설 영상 제작 △한밤의 ‘계’ 이득 △거리의 화공 △카카오톡 방 탈출 대국민 O·X 퀴즈 △전주야행 온라인 커머스 등이 운영됐다.

 

▲ 전주의 특별한 밤_전라감영

 

이번 전주문화재야행은 젊은 문화기획자의 참여를 통해 도전적 시도로 더욱더 젊은 감각으로 재구성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단순히 보고 즐기는 틀을 깨고 관광객이 직접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방문객들과 함께 문화재야행을 완성했다는 평이다.

 

▲ 전주의 특별한 밤_경기전 

 

특히 경기전 좀비 실록이나 전라감영 야외 방 탈출 게임 등 전주의 역사와 문화재를 더욱 자세히 알 수 있게 한 프로그램이나 시민들을 치유할 수 있는 ‘치유의 경기전’ 등이 참여자들의 신선한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 전주의 특별한 밤_경기전

 

전주문화재야행추진단 관계자는 “비록 예전처럼 수많은 인파를 수용할 수는 없었지만 사전예약제 도입을 통해 전주가 지닌 매력을 보다 집중도 있게 선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면서 “끊임없는 창의적 발상으로 문화재야행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전주의 특별한 밤_경기전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문화재야행은 단순한 일회성 행사가 아닌 오랫동안 지속가능한 프로그램들로 갖춰지고 있다”면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욱 다채롭고 대중에게 사랑받는 콘텐츠로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6회째를 맞이한 전주문화재야행은 지난해 4월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꼭 가봐야 할 국내 야간관광 100선’에 선정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광공사 추천 11월 걷기여행길 5곳 ②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