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명칭변경 관련 설문조사 실시

2008 이동면 옛 다초분교 건물을 활용해 개관한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은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9/07 [09:05]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명칭변경 관련 설문조사 실시

2008 이동면 옛 다초분교 건물을 활용해 개관한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은

한미숙 | 입력 : 2021/09/07 [09:0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남해 국제탈공연예술촌이 공연예술자료 전시를 중심으로 하는 박물관으로 개편되면서 새로운 이름을 찾는다. 2008년 이동면 옛 다초분교 건물을 활용해 개관한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은 우리나라 연극계의 거목인 故 김흥우 교수(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가 평생 수집한 공연예술 관련 자료 30,000여점을 기증받아 설립됐다. 현재는 주로 전 세계에서 수집한 탈과 인형 등을 주요 전시품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근현대를 아우르는 수 만점의 연극을 비롯한 공연예술 자료들이 보관되어 있다.

 

▲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_ 남해군


남해군은 남해 국제탈공연예술촌의 인지도를 개선하고, 소장하고 있는 각종 공연예술자료의 보관 및 전시환경 개선을 위하여, 공립박물관으로 시설을 등록하고, 시설명칭도 전문 전시시설에 걸맞는 명칭으로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명칭 변경을 위하여 남해군은 지난 6일(월)부터 9월 23일(목)까지 다양한 의견 수렴통로를 이용하여 관내·외 각계의 의견을 모아 새로운 전시시설의 명칭을 확정할 예정이다.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의 명칭변경에 대한 의견은 남해군 홈페이지 설문조사란을 통해 자유롭게 제출할 수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많은 분들의 소중한 의견들을 모아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공연예술박물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남해군 이동면 남해대로 241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국립수목원 수목원 단풍 이달 22-30일 절정에 이른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