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천호 강화군수, DMZ 평화의 길 조성 사업 현장 점검

국‧과장, 직원들과 함께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추진 사항을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9/02 [07:16]

유천호 강화군수, DMZ 평화의 길 조성 사업 현장 점검

국‧과장, 직원들과 함께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추진 사항을

박미경 | 입력 : 2021/09/02 [07:16]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강화군의 접경지역 관광활성화 핵심 사업인 DMZ 평화의 길 조성공사가 순항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지난달 31일 부군수를 비롯한 관련 국‧과장, 직원들과 함께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추진 사항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날 점검은 DMZ 평화의 길 시점인 (구)강화교 에서 도보를 이용한 통행의 안정성 확보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구)강화교는 강화대교가 1997년 완공되자 차량통행이 금지됐으며, 현재는 농업용수관로 등이 설치돼 안전을 위한 보행환경 개선이 시급했다.

 

▲ 구 강화대교 현장 확인 _ 강화군


유 군수는 현장을 꼼꼼을 살피고 노후 전망대 시설 철거, 도보길 안전휀스 설치, CCTV 설치 등을 사업에 추가로 반영해 조속히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농어촌공사 강화옹진지사(사장 이수근)와는 강화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이 마무리되는 이달 중으로 (구)강화교의 데크계단과 용수관로를 철거하기로 현장에서 협의했다.


낡은 데크계단과 용수관로가 철거되고, 각종 안전을 위한 보행 편의시설이 들어서면 도보 이용의 편의 증대뿐 아니라 경관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 구 강화대교 현장 확인


한편,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은 ‘분단을 넘어 평화와 통일로’라는 주제로 강화도 북단을 (구)강화교를 시작으로 강화전쟁박물관, 6.25 참전유공자 기념공원, 연미정, 고려천도공원, 늘 평화 철책길, 평화전망대, 남북 1.8 평화센터에 이르는 전체 16km를 도보 코스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군은 사업비 25억 원을 투입해 2022년도까지 코스를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안보에서 평화로 가치가 전환되는 현시점에서 DMZ평화의 길 조성사업은 남북 평화를 상징하는 공간으로 조성돼야 한다며 DMZ 평화의 길을 접경지역 관광핵심 성장 축으로 육성해 평화와 통일의 의미를 되새기고 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인천 강화군 강화읍 갑곳리 10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국립수목원 수목원 단풍 이달 22-30일 절정에 이른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