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쌍책면, 황강 자전거도로변 해바라기 꽃 만개

해바라기가 폭염속에서도 훌쩍 커서 초록빛 제방과 들판에 어우러져

이형찬 | 기사입력 2021/07/22 [06:40]

합천 쌍책면, 황강 자전거도로변 해바라기 꽃 만개

해바라기가 폭염속에서도 훌쩍 커서 초록빛 제방과 들판에 어우러져

이형찬 | 입력 : 2021/07/22 [06:40]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경남 합천군 쌍책면 상포리 황강 자전거도로 아래에 해바라기가 장마와 폭염을 이겨내고, 황금빛 자태를 맘껏 뽐내며 코로나19에 지친 주민들에게 위안을 안겨 주고 있다. 지난 5월에 해바라기 씨를 직파하여, 그간 잡초를 제거하고 정성껏 가꾸어 온 덕분에 해바라기가 폭염속에서도 훌쩍 커서 초록빛 제방과 들판에 어우러져 도도한 모습으로 작열하는 태양을 하염없이 바라만 본다.

▲ 합천군 쌍책면 해바라기


해바라기는 2016년도부터 새로운 농가소득 창출을 위한 벼 대체작물로 심어 왔으나, 최근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와 농촌 일손 부족, 수확기 조류 피해 등으로 인한 소득 감소로 현재는, 상포리 자건거도로 주변에만 볼거리 제공을 위하여 심어 놓았다.

 

▲ 합천군 쌍책면 해바라기   


합천 쌍책면장은 폭염이 지속되는 날씨지만, 주말에 가족과 자전거 도로를 걸으면서 아름다운 농촌 풍경을 만끽해보고, 가시는 길에 고대 가야국의 일원인 다라국의 유물이 있는 ‘합천박물관’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중인 ‘옥전고분군’을 방문하여 소중한 추억거리를 만들어보면 좋을 것 같다 고 전했다.

경남 합천군 쌍책면 상포리 19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