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지난 10년간의 숲길이 걸어온 길, 빅데이터로 돌아보다

국립산림과학원, 텍스트 마이닝 기법으로 숲길 관련 언론보도 분석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7/20 [06:54]

산림청, 지난 10년간의 숲길이 걸어온 길, 빅데이터로 돌아보다

국립산림과학원, 텍스트 마이닝 기법으로 숲길 관련 언론보도 분석

양상국 | 입력 : 2021/07/20 [06:54]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011년부터 10년간 추진된 숲길 정책의 흐름을 살펴보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방법인 텍스트 마이닝 기법을 활용하여 주요 포털 사이트에 노출된 숲길 관련 언론 기사의 제목, 본문 총 27만 건을 분석하였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숲길 관련 보도는 2011년에서 2019년까지 연평균 17.8% 증가하였으나 2020년에는 전년도보다 24백건(5.5%)이 줄었다. 단어빈도 분석에서는 조성과 걷다가 1, 2위를 반복하여 출현하는 등 숲길 조성사업을 중점으로 보도하고 있었으며, 각 연도에 발생한 지리산둘레길(2012년) 및 서울둘레길(2014년) 조성, 미세먼지(2019년), 코로나19(2020년) 등 특징적인 이슈가 반영된 단어가 출현하였다.

 

▲ 인제자작나무숲 _ 산림청 


특히 2020년은 코로나19로 기존 언론에서 보도했던 프레임과 다른 유형으로 나타났는데, 그중 힐링 2013년∼2019년까지 20위권 안팎이었으나 2020년에 코로나19와 관련되어 9위로 급상승하였다. 이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산림의 치유기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언론에서 숲길을 국민에게 힐링의 의미로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지리산둘레길-주천-운봉구간 


또한, 감정단어 분석 결과에서는 긍정단어는 자연스럽다, 아름답다, 좋다가 포함된 호감 비율이 59.9∼63.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부정단어는 어렵다, 힘들다가 숲길 코스 소개에 사용됨에 따라 슬픔과 거부감이 높게 나타났다. 2011∼2019년까지 세부 감정변화는 큰 차이 없이 유사하였으나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우울하다, 답답하다 등의 새로운 단어가 등장하며 세부감정 비율이 크게 달라졌다.

 

특히 같이 사용된 단어비율이 높은 단어끼리 묶어주어 그룹화된 단어를 분석할 수 있는 CONCOR 분석 결과 숲길특성과 조성사업은 모든 연도에 출현하였다. 2011∼ 2019년까지는 유사한 유형으로 그룹화되었으나 2020년에는 조성과 사업으로 구분되어 나타났으며, 관광 그룹이 새롭게 출현하는 등 기존과는 확연하게 다른 유형으로 나타났다.

 

▲ 지리산둘레길-주천-운봉구간  


이번 연구를 통해 숲길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조성사업 중심의 프레임으로 보도되고 있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작년을 기점으로 코로나19 등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장소로 확장되어 인식되기 시작한 것을 파악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휴먼서비스연구과 서정원 과장은 “언론보도 분석을 통해 숲길 조성에 중점을 두었던 지난 10년을 돌아보며 숲길 조성사업 완료 이후의 지속 가능한 관리에 대한 정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하며, 특히 “숲길 이용에 따른 우울감이나 답답함에 대한 힐링 및 치유효과를 과학적으로 구명하고 널리 알림과 동시에 코로나19 시대에 안전적으로 숲길을 이용하는 방법, 비대면 체험 및 안내방법 등의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강원 인제군 인제읍 원대리 산 75-2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