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박물관 미술관 주간, 온라인으로 시작 알린다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온라인 개막식 생중계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5/13 [08:51]

2021 박물관 미술관 주간, 온라인으로 시작 알린다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온라인 개막식 생중계

박미경 | 입력 : 2021/05/13 [08:5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한국위원회가 주최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이하 박미주간)이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5월 13일(목) 오후 2시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로 온라인 개막식을 연다. 박미주간의 홍보대사인 손미나 작가가 진행하는 이번 개막식은 올해 박미주간의 주요 특징과 프로그램을 미리 살펴보는 1부와 시민들이 전문가와 함께 토론을 펼치는 2부로 나누어 진행한다.

 

▲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포스터 


1부에서는 박미주간 홍보대사이자 제이티비시(JTBC) 그림도둑들에 출연하고 있는 김찬용 전문 해설사(도슨트)가 올해 주제와 프로그램별 관전 요소를 쉽고 재미있게 설명한다. 박물관‧미술관 소장품을 매체예술(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거리로 나온 뮤지엄도 최초로 공개한다.

 

2부에서는 박물관‧미술관을 통한 경험의 확장 & 콘텐츠의 미래를 주제로 신기술 활용과 소통형 콘텐츠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박물관‧미술관의 움직임과 그 속에서 관람객이 원하는 콘텐츠는 무엇인지에 대해 토론한다. 국립공주박물관 한수 관장의 진행으로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안현정 전시 기획자(큐레이터), 소다미술관 장동선 관장, 고려대학교 문화유산융합학부신상철 교수, 관련 학과(고고학, 박물관학, 미술사학과) 대학생들과 온라인 사연 모집을 통해 선정된 시민들이 함께한다.

 

안현정 전시 기획자는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 시대: 뮤지엄 콘텐츠의 미래를 통해 박물관‧미술관의 변화되는 모습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장동선 관장은 어쩌다 미술관: 제3의 공간이라는 주제로 미술관의 새로운 공간적 의미에 대해 화두를 던진다. 신상철 교수는 추천(큐레이션)과 콘텍스트적 접근방식의 강화를 주제로 코로나 이후 시대의 변화된 문화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박물관·미술관 콘텐츠의 새로운 지향점과 운영 전략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 온라인개막식_박물관의 미래 : 회복과 재구상 포스터


2021 박미주간은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5월 23일(일)까지 신기술을 접목해 치유와 회복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누리소통망을 통해 집에서도 전국 박물관·미술관을 여행할 수 있는 뮤궁뮤진, 일상 공간 속에서 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을 볼 수 있는 외벽영상(미디어퍼사드) 거리로 나온 뮤지엄, 기술을 활용한 박물관‧미술관 문화 체험, 사회적 연대, 치유와 회복 등에 대한 주제 연계 프로그램, 전국에 숨겨진 박물관‧미술관 명소를 찾아다니는 뮤지엄 꾹 등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한편, 올해 박미주간 홍보대사로는 평소 박물관·미술관에 많은 관심을 보인 작가 손미나와, 서양화가 장소영, 전문 해설사(도슨트) 김찬용을 선정했다. 홍보대사들은 박미주간 동안 시민들에게 박물관‧미술관의 매력과 의미를 전달하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양한 영상을 선보일 계획이다. 온라인 개막식을 비롯해 올해 박미주간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www.뮤지엄위크.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