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80 무착륙 관광비행 에서 스페인을 만나다

각국 관광청과 협력해 4월 스페인, 5월 호주, 6월 대만 컨셉 관광비행 선보여

박소영 | 기사입력 2021/04/08 [07:40]

아시아나항공, A380 무착륙 관광비행 에서 스페인을 만나다

각국 관광청과 협력해 4월 스페인, 5월 호주, 6월 대만 컨셉 관광비행 선보여

박소영 | 입력 : 2021/04/08 [07:40]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아시아나항공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이 여행의 감동을 되살려 새롭게 단장한다. 해외로 떠난다는 여행의 느낌을 더 살리기 위해 각국 관광청과 협력해 스페인, 호주, 대만 등 국제 여행 컨셉을 살린 관광비행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그 첫번째로 4월에 세 차례(11일, 17일, 25일) 예정된 아시아나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은 다시 만나는 스페인을 컨셉으로 진행한다. 스페인은 ‘가우디의 도시’, ‘건축의 도시’, ‘스페인 축구의 성지’ 등으로 불리는 바르셀로나가 대표적 관광도시이며, 한국 관광객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는 여행지다.

 

▲ A380 무착륙 관광비행 에서 스페인을 만나다 _ 아시아나항공 

 

4월 비행에는 인천국제공항 탑승 게이트에서 스페인 국왕 훈장을 수훈한 롤라 플라멩코가 스페인 전통무용인 플라멩코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스페인 관광청에서 선착순으로 로고백, 수첩 등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준비했으며, 기내에서 스페인 관광청 이은진 한국 대표가 스페인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탑승객 전원에게는 록시땅 어메니티 키트와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FE: In Flight Entertainment) 서비스가 제공되고, 마일리지도 적립된다. 또한, 비즈니스스위트와 비즈니스 좌석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은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라운지 이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A380 무착륙 관광비행 ‘다시 만나는 스페인’ 컨셉 비행을 통해 스페인 여행의 감동을 되살리고, 해외 여행의 기대감을 선사하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고 말했다.

 

스페인관광청 이은진대표는 ‘스페인은 전 세계의 사람들이 가고 싶어하는 여행 목적지로서, 이번 무착륙 관광 비행을 통해 스페인을 다녀오신 분들에게는 여행의 추억을 되새기고, 아직 못 가신 분들에게는 스페인 여행의 설렘을 드릴 수 있길 희망한다’ 라고 전했다. 11일과 17일은 오후 12시 30분 인천을 출발해, 부산, 후쿠오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4시 50분에 다시 인천으로 돌아오고, 25일은 오전 10시에 출발해 12시 20분에 도착한다.

 

국제선 운항인 만큼 탑승객은 여권을 지참해야 하며,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을 비롯해 인천공항 면세점과 시내 면세점 이용이 가능하다. 단,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의 경우, 현장 주문은 불가하며 사전에 아시아나항공 인터넷 면세점을 통해 예약 주문을 했을 경우 구매할 수 있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으며, 뒷열 3열은 방역을 위한 격리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기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해 시행한다.

 

한편, 4월 다시 만나는 스페인 편에 이어 5월에는 호주, 6월엔 대만을 컨셉으로 하는 아시아나항공 A380무착륙 관광비행 프로젝트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