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소백산철쭉제 취소

38회 단양 소백산철쭉제’와 부대행사를 취소하고 올 상반기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4/07 [09:36]

단양 소백산철쭉제 취소

38회 단양 소백산철쭉제’와 부대행사를 취소하고 올 상반기

한미숙 | 입력 : 2021/04/07 [09:3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관광1번지 단양군이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에 힘을 보태기 위해 ‘단양 소백산철쭉제’를 전면 취소한다. 군은 당초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예정돼 있던 ‘제38회 단양 소백산철쭉제’와 부대행사를 취소하고 올 상반기에는 군민 안전 사수와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주력한다고 전했다. 이번 취소 결정에 따라 단양군은 아쉽게도 2년 연속 소백산 철쭉제를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

 

군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상황이지만 인근 지역을 비롯한 서울·경기권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돼 안심할 수 없음에 따라 상반기에 계획된 축제들은 잠정 연기에 들어갔다. 

 

▲ 소백산철쭉제 행사 사진 _ 단양군  


군은 당초 4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5회 쌍둥이 힐링페스티벌도 잠정 연기한 상태다. 이에 따라 단양 소백산 철쭉제 예산 5억 원은 1회 추경에 삭감 조치하며, 삭감된 예산은 지역 현안사업 또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시책 등에 활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단양군의 봄철 대표 축제이자 활짝 핀 연분홍 철쭉의 향연을 실컷 즐길 수 있는  소백산 철쭉제는 매년 단양소백산과 단양읍 상상의 거리, 수변무대 일원에서 치러지며 15만명 정도가 다녀가는 대규모 축제다. 2019년에는 ‘설렘! 봄 꽃길 속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나흘 간 진행됐으며, 50여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 강변음악회, 꿈&희망 콘서트, 하모니 오케스트라 공연 등 축제기간 내내 음악선율이 가득히 기억되는 축제로 남았다. 단양 소백산철쭉제는 지역 내 오랜 기간 계속된 대표 축제로 신단양 이주 전인 1983년 ‘제1회 단양 소백산철쭉제’가 구단양(현 단성면)에서 처음 개최됐다.

경북 영주시 풍기읍 죽령로1648번길 11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