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제63회 밀양아리랑대축제 9월로 연기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 및 체류형 관광 유도를

이형찬 | 기사입력 2021/03/30 [07:56]

밀양시, 제63회 밀양아리랑대축제 9월로 연기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 및 체류형 관광 유도를

이형찬 | 입력 : 2021/03/30 [07:56]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밀양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제63회 밀양아리랑대축제를 오는 9월로 연기한다. 이에 따라 제63회 아리랑대축제는 9월 9일부터12일까지 4일간 개최되며, 코로나19를 대비한 철저한 방역대책 수립을 바탕으로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 및 체류형 관광 유도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한다.

 

▲ 밀양아리랑대축제 _ 밀양시 

 

시는 밀양아리랑대축제의 연기로 인한 봄철, 여름철 지역 문화예술행사의 공백을 방지하고 시민들의 일상 속 작은 즐거움과 위안을 선사하기 위해 소규모 축제의 분산 개최 방안도 적극 검토 중이다. 밀양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도 밀양아리랑대축제를 연기하게 되어 아쉽지만, 모두의 안전과 더 나은 축제를 위해 내린 결정임을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오랫동안 기다려온 축제인 만큼 시민과 관람객의 기대에 부응하는 밀양아리랑대축제가 될 수 있도록 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남 밀양시 중앙로 32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