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농촌인구 유입·농촌학교 폐교 방지를 기관 간담회 개최

농촌유학 활성화를 위해 3억 1,800만원 적극투자 지원사업 확대등 협의

이영선 | 기사입력 2021/02/19 [00:31]

전라북도, 농촌인구 유입·농촌학교 폐교 방지를 기관 간담회 개최

농촌유학 활성화를 위해 3억 1,800만원 적극투자 지원사업 확대등 협의

이영선 | 입력 : 2021/02/19 [00:31]

[이트레블뉴스=이영선 기자] 전라북도가 지난 16일 농어촌종합지원센터에서 농촌유학 활성화를 위한 도교육청 및  도내 4개 유학센터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북도와 전북도교육청, 도내 4개 유학센터, 농어촌종합지원센터에서 참석해 농촌유학 활성화 방안에 대한 상호 의견교환과 농촌유학센터의 운영의 어려운 사항을 청취하였다.

 


올해 전북도는 농촌 유학 활성화를 위해 도내 4개 농촌유학센터에 2억 5,8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유학생을 보유한 학교에 지원하는 농촌유학 프로그램으로 6,000만원을 지원하는 등 총 3억 1,800만원을 투자해 농촌유학 활성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라고 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농촌유학센터는 농촌유학프로그램 개선을 위해 학교에 지원되는 프로그램 사업비 확대와 유학생이 부담하는 유학 비용을 전북도와  교육청 등에서 지원해줄 것을 건의하고 전라북도 농산어촌유학 발전을 위해 기관 실무자급 TF팀을 구성하고, 농촌유학에 대한 홍보를 위해 전북도와 도교육청이 공모사업 형태로 농촌유학 협력학교를 발굴하고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따라 전북도와 교육청은 기관 간 상호 검토해 내년부터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도심의 학생이 농촌유학으로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는 것은 물론 농촌 인구유입 효과를 위해서도 농촌유학 활성화를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논의해 보기로 협의했다. 현재 타 시도에서 전라북도 농촌지역에 유학 온 학생은 완주군 열린마을 유학센터 등에 거주하면서 완주 동상초 등을 비롯하여 12개 학교에 57명(유치원 2명, 초등 41명, 중.고 14명)이 인근 농촌학교에 다니고 있다.

 

전라북도 농촌활력과 조호일 과장은 “농촌유학을 통해 지역  초·중학교를 활성화시키고, 농촌유학생과 지역 학생을 통합한 지역인재 육성 등의 다양한 노력을 하여 ‘농촌유학 1번지’를 회복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