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단양강잔도 한국관광 100선 선정

한국관광 100선 5회 연속 선정, 명실상부 전국 관광의 중심지로 우뚝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2/04 [08:11]

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단양강잔도 한국관광 100선 선정

한국관광 100선 5회 연속 선정, 명실상부 전국 관광의 중심지로 우뚝

박미경 | 입력 : 2021/02/04 [08:1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관광1번지 단양군의 체류형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잔도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 나란히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특히, 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는 충청권 최초로 2019년 한국관광의 별 본상을 수상한데 이어 한국관광 100선에 2회 연속 선정이라는 쾌거를 달성해 명실공히 전국적으로 큰 사랑을 받는 관광명소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군은 한국관광 100선 선정이 시작된 2013년부터 대표 관광명소인 도담삼봉(2013∼2014), 단양팔경(2015∼2020) 등이 5회 연속 한국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리는 저력을 보였다.

 

▲ 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 _ 단양군 

 

적성면 애곡리에 위치한 단양만천하스카이워크는 해발 320m 높이 만학천봉 전망대에서 드넓게 펼쳐진 단양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환상의 비경을 감상 할 수 있어 많은 방문객들로부터 입소문을 탔으며, 2017년 개장 이후 지난 연말까지 239만 관광객 방문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특히, 980m의 외줄을 타고 활강하는 짚와이어와 산악형 롤러코스터인 알파인코스터는 스릴을 즐기는 남녀노소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군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 여건에도 지난해 만천하테마파크 내에 신규 체험시설인 만천하슬라이드를 개장해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264m의 동양 최대 길이를 자랑하는 만천하슬라이드는 1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그간 워터파크에서만 봐왔던 원통형 슬라이드를 산악지형에 적합하게 설치해 탑승용 매트에 올라 원통 내부를 미끄러지듯이 내려가며 즐기는 하강 레포츠로 산악형 슬라이드 시설로는 국내 최초로 조성됐다.

 
군은 만천하테마파크 내에 신규 관광수요를 창출할 킬러콘텐츠인 모노레일의 개장을 준비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지속적인 체류형 관광시설의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찔한 한국판 잔도로 화제를 불러 모았던 단양강잔도 역시 지난 4월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한 2020 야간관광 100선에 이은 큰 성과를 이뤘다.

 
단양읍 상진리에서 강변을 따라 적성면 애곡리를 잇는 길이 1.2km, 폭 2m의 친환경 공법으로 조성된 산책길인 단양강 잔도는 낮과 밤 트래킹의 낭만과 짜릿한 스릴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관광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충북 단양군 적성면 애곡리 9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