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한국관광 100선 4곳 선정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해 2년에 한 번씩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1/31 [07:31]

충청북도, 한국관광 100선 4곳 선정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해 2년에 한 번씩

이소정 | 입력 : 2021/01/31 [07:31]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충청북도는 청주시 청남대, 제천시 청풍호반케이블카, 제천시 의림지, 단양군 만천하스카이워크·단양강 잔도 등 충북지역 관광지 4곳이 2021∼2022 한국관광 100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지난 2013년부터 5회째 선정된 한국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해 2년에 한 번씩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 100선을 선정해 국내.외에 홍보하고 있다.

 

▲ 청풍호반케이블카 _ 관광공사


한국관광 100선은 1차 서면 평가, 2차 현장평가, 3차 최종선정위원회 심의를 통해 대표성·매력성·성장 가능성·품질관리계획의 평가항목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선정된다. 2013년 이후 한국관광 100선에 4번째 선정된 청남대는 충북을 대표하는 명승지로 내륙의 바다 대청호반을 따라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고, 봄에는 영춘제, 가을에는 국화축제 등 다채로운 행사 개최로 전국의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어 명실상부한 대통령 테마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제천시 의림지  

 

금번 신규 선정된 청풍호반케이블카는 2019년 3월 개장해 청풍면 물태리에서 비봉산 정상까지 2.3㎞의 구간을 운행하고 있으며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매우 뛰어나 많은 관광객의 탄성을 자아내는 천혜의 힐링 여행지이다. 청풍호반케이블카와 함께 신규 선정된 의림지는 삼한시대에 축조된 저수지로 지난 2006년 6월 명승 제20호로 지정과 함께 의림지 역사박물관, 용추폭포 유리전망대, 솔밭공원 자연형수로 등의 관광지가 확충되며 한국 대표 여행지로 거듭났다.

 

▲ 만천하스카이워크 전망대 _ 관광공사


만천하스카이워크는 2019년 이후 두 번째로 선정된 단양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2017년 7월 개장 이래 집와이어, 알파인코스터 및 만천하 슬라이드 등을 통해 레저스포츠까지 즐길 수 있는 가장 핫한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 단양강 잔도는 그동안 접근하기 어려웠던 남한강 암벽을 따라 설치돼 트래킹의 낭만과 짜릿한 스릴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고 중간중간 포토존도 마련돼 관광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 단양강 잔도 _ 관광공사 


도 관광항공과장은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4곳은 매년 전국의 많은 관광객이 충북을 찾는 대표 관광지라며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이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충북 제천시 청풍면 문화재길 16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여행이야기_Story Tour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