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영상테마파크, 지역 핵심 관광지로 거듭난다

200억원 투입 대형 관광개발사업 본격 추진

강성현 | 기사입력 2021/01/22 [09:40]

합천영상테마파크, 지역 핵심 관광지로 거듭난다

200억원 투입 대형 관광개발사업 본격 추진

강성현 | 입력 : 2021/01/22 [09:40]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경남 합천군은 지역 핵심 관광지 육성을 위해 계획한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이 지난 19일 최종 용역 보고회를 마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간다.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은 합천군이 지난 2019년 지역 핵심 관광지 육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문체부 계획공모형 지역관광 개발사업에 공모해 선정된 사업으로 국·도비 130억을 포함 총사업비 200억이 투입되는 대형 관광개발 사업이다.

 

▲ 합천 계획공모 최종 보고회_사업종합계획도


이를 위해 지난 1년 동안 '합천군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실시했으며 합천영상테마파크 개발 여건 분석 및 관광객 실태조사, 활성화 기본구상, 세부적인 사업화 계획 등을 수립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핵심사업, 연계활용사업, 관리 운영사업 3개를 하나의 패키지로 결합한 종합개발사업으로 구상돼 있으며 오는 2024년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핵심사업은 영상테마파크를 재활성화하는 사업으로 멀티영상문화코어 조성사업, 세트장 실내 리모델링 사업, 조선총독부 재건축 및 랜드마크화 사업으로 구성했다. 연계활용사업은 체류형 관광지화를 위한 경관조명 사업, 영상·영화 특화 소재 홍보·마케팅 사업, 차별화된 체험 프로그램 사업으로 기획했고 관리 운영사업으로 지역관광 신규일자리 창출 사업, 영상테마파크 DMO 구축사업을 계획했다.

 

▲ 합천계획공모 최종 보고회


군은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합천영상테마파크 방문객 수 100만 명 유치, 사업 기간 내 500개 일자리 창출, 현재 연간 촬영 일수 100일 미만에서 촬영 일수 200일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합천군수는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을 통해 합천군을 남부권 영상관광의 중심도시로 육성하고 남부내륙고속철도,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와 연계해 합천군이 경남관광의 관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해 관광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전했다.

경남 합천군 용주면 가호리 25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