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1월 전통주 나누우리 막걸리 선정

순천서 생산, 햅쌀천연암반수로 빚은 프리미엄 막걸리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1/17 [04:01]

전라남도, 1월 전통주 나누우리 막걸리 선정

순천서 생산, 햅쌀천연암반수로 빚은 프리미엄 막걸리

김미숙 | 입력 : 2021/01/17 [04:01]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전라남도는 1월을 대표할 남도 전통술로 순천주조의 나누우리 막걸리를 선정했다. 막걸리의 이름인 ‘나누우리’는 나누면서 하나가 된다는 의미로, 우리쌀 소비 촉진과 판로확대를 위해 순천농협과 순천주조가 손을 잡고 만든 프리미엄 막걸리다.

 
막걸리에는 순천지역에서 생산된 햅쌀 100%가 주원료로 사용되며, 첨가물을 최소화해 우유처럼 하얗고 목 넘김이 부드럽다. 알코올 도수는 6%로 기분 좋은 단맛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톡 쏘는 청량감과 담백하고 깔끔한 뒷맛이 특징이며, 숙취가 적고 트림이 나지 않아 젊은 층과 여성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 나누우리 막걸리 _ 전라남도



나누우리 막걸리는 국가지정 술 품질인증을 받았으며, 제1회 대한민국 주류품평회에서 탁주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또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 대표 막걸리와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 공식주로 선정되는 등 술맛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 받았다. 순천주조 대표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술맛을 사로잡는 막걸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업과 함께 성장한 전통주는 단순한 술이 아니라 민족의 삶과 철학이 담겨 있고, 맛과 전통을 지켜오고 있다며 한 해가 시작되는 1월 나누우리 막걸리 한 잔을 나누며 풍요와 성공을 기원하고 다짐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