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기획전, 오래된 극장 2020 개최

관람객들에게 따뜻한 위안과 깊은 여운을 선사할 추억과 감동의 명화 상영

이형찬 | 기사입력 2021/01/05 [06:53]

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기획전, 오래된 극장 2020 개최

관람객들에게 따뜻한 위안과 깊은 여운을 선사할 추억과 감동의 명화 상영

이형찬 | 입력 : 2021/01/05 [06:53]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시는 (재)영화의전당에서 시네마테크 기획전 오래된 극장 2020 을 오는 1월 21일까지 상영한다. 2008년 당시 수영만에 있던 시네마테크 부산에서 시작돼, 올해로 열두 번째 개최되고 있는 ‘오래된 극장’은 올겨울에도 추억과 감동의 명화로 관람객들에게 따뜻한 위안과 깊은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오래된 극장 2020 은 전설적인 흥행작 <벤허>와 <로마의 휴일>로 유명한 할리우드의 위대한 거장인 윌리엄 와일러의 진면모를 느낄 수 있는 초기 명작을 소개하는 젊은 윌리엄 와일러, 감금된 여인이라는 모티브에서 출발해 걸출한 영화적 성취에 이른 작품을 선보이는 갇힌 여인, 시인이 주인공이거나 시적 감흥 자체가 영화 감상에 흥미를 선사하는 영화가 사랑한 시인들 등 3개 섹션에서, 총 20편의 작품으로 구성되었다.

 

▲ 오래된 극장 2020 _ 부산광역시 


(섹션Ⅰ) 젊은 윌리엄 와일러에서는 공작부인(1936), 이 세 사람(1936), 제저벨(1938), 편지(1940), 작은 여우들(1941), 우리 생애 최고의 해(1946) 등 6편의 작품이, (섹션Ⅱ) 갇힌 여인 에서는 레베카(1940), 가스등(1944), 포획(1949), 블루 벨벳(1986), 피아노(1993), 갇힌 여인(2000) 등 6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마지막으로 (섹션Ⅲ)‘영화가 사랑한 시인들’에서는 오르페(1950), 호프만의 이야기(1951), 닥터 지바고(1965), 석류의 빛깔(1969), 일 포스티노(1994), 토탈 이클립스(1995), 패터슨(2016) 등 8편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에 상영되는 추억의 명화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힘든 한 해를 보낸 우리 시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안겨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 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의전당은 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황에 맞춰, 영화관 객석 운영을 30% 이내로 제한해 운영하고 있으며, 관람료 및 상세일정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http://www.dureraum.org)를 참조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서귀포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1/3
인기기사
광고